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주말 영남권 가볼만한 곳] 부산항 축제·부산 원도심 골목길축제…진주에선 왜장 안고 투신한 '논개제'

2018년 05월 25일(금)
디지털뉴스부 jbnews@joongboo.com

경남 진주에서는 논개의 순국 장면을 생생하게 재현하는 '진주 논개제'가 열린다.

유라시아의 관문인 부산항을 국내·외에 알리기 위한 '제11회 부산항축제'가 25일부터 27일까지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과 국립해양박물관 일대에서 열린다.

25일 오후 7시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에서 있는 개막 공연은 컨테이너와 미디어 파사드를 활용해 이색적으로 꾸며졌다.

부산항의 야경을 보며 수제 맥주와 다양한 푸드트럭을 즐길 수 있고 인기 래퍼 비와이와 가수 최백호 등의 공연도 감상할 수 있다.

부산항 사진전, 컨테이너 아트전 등 부산항과 관련한 테마 전시회도 함께 열린다.

개막식 하이라이트인 부산항 불꽃 쇼로 18분 간 북항의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는다.

배를 타고 부산항을 직접 체험하는 부산항투어', 가족과 함께 요트·모터보트·카약 등을 즐기는 해양레저체험, 대형함정 공개 등 특색 있는 해양 행사가 다채롭게 마련됐다.

올해 새롭게 선보이는 '낭만 가득 海 콘서트'는 부산항의 아름다운 경치를 바라보며 음악을 즐길 수 있는 '피크닉형 콘서트'다. 아미르공원 잔디밭에서 열린다.

26일과 27일 국립해양박물관 일대에서는 페달 보트·모형 배 만들기 체험, 바다사랑 글짓기·그림 그리기 대회, 바다사랑 한마음 걷기대회, 119 안전체험 및 소방정 오색살수 시연, 해녀문화체험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열린다.

부산 원도심의 추억을 되살리는 '2018 부산원도심골목길축제'가 26일과 27일 중구, 서구, 동구, 영도구 등 원도심 4개 구 일원에서 열린다.

부산원도심골목길축제는 부산시와 원도심 4개 구가 함께 만드는 네트워크형 축제다.

중구의 40계단 골목길축제, 서구의 백년송도 골목길축제, 동구의 168계단 골목길축제, 영도구의 흰여울문화마을 골목예술제가 부산원도심골목길축제와 함께 열린다.

축제는 '골목길 미션투어'를 운영한다. 산허리를 따라 형성된 미로 같은 골목길을 돌며 미션을 완료한 참가자에게 기념품을 준다.

야간행사인 부산별밤투어도 눈에 띈다.

참가자들은 버스를 타고 원도심을 누비며 부산항과 산복도로의 불빛, 영도의 일몰 등 밤에만 느낄 수 있는 부산의 숨겨진 아름다움을 경험할 수 있다.

중구의 40계단 골목길축제에서는 '골목은 살아있다'라는 주제로 근대거리 퍼포먼스 '모던 타임스'와 색소폰 연주회, 수화공연, 아라 소년소녀합창단 공연 등이 열린다.

서구의 '백년송도 골목길축제'는 시간 여행을 할 수 있는 영화 포스터, 사진전, 영상, 옛날 의상 등을 체험하고 송도 해변을 이용한 비치 벼룩시장, 포토존 등도 관람할 수 있다.

동구의 '168계단 골목길축제'는 청소년 길놀이 댄스공연을 시작으로 청소년 플래시몹, 동구 생활문화예술동아리 공연 등이 펼쳐지며 모노레일을 타고 168계단을 올라가 부산항 전경을 바라보는 이색 체험을 할 수 있다.

'제17회 진주논개제'가 25일부터 27일까지 진주성 야외공연장과 남강 일원에서 열린다.

관광객에게 가장 인기 있는 논개 순국 재현극은 특히 진주 남강 위에 수상무대를 꾸며 진주성 전투장면과 함께 선보인다.

실감 나는 전투장면을 재현하기 위해 총포 발사 장면 등을 추가하고 논개가 남강 의암에서 왜장을 끌어안고 투신하는 순국 장면은 생생한 뮤지컬로 진행한다.

의암별제는 임진왜란 당시 왜장을 안고 순국한 논개의 넋을 기리고 7만 명 민·관·군을 위로하기 위한 추모제로 진주 교방의 악가무 공연인 진주검무, 진주포구락무 등과 함께 볼거리를 제공한다.

축제에는 의암별제 체험, 진주 검무 칼 만들기 체험, 진주교방예술 포토존, 논개 상상화 그리기 체험 등 역사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영남포정사 주변에는 전통공예 풍물장터 재현으로 무형문화재 시연과 진주목사 집무체험, 교방의상 입어보기 체험, 미니어처 한복 만들기 체험 등 다양한 체험 행사가 준비된다.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