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윤석민 연타석 홈런···kt, 삼성 잡고 시범경기 2연승

2018년 03월 14일(수)
장환순 janghs@joongboo.com
▲ 사진=kt wiz
kt wiz가 거포 윤석민의 연타석 홈런을 앞세워 시범경기 2연승을 달렸다.

kt는 14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2번째 시범경기에서 삼성 라이온즈를 9-4로 제압했다.

4번 타자로 나선 윤석민은 2홈런 5타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윤석민의 방망이는 1회부터 불을 뿜었다.

1-0으로 앞선 1회말 1사 2루에서 삼성 선발 투수 보니야의 초구(145km 직구)를 때려 왼쪽 담장을 넘겼다. 3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는 무사 2·3루 기회에서 보니야를 상대로 3점 홈런을 뽑아냈다. 올해 시범경기 첫 연타석 홈런이다.

kt는 윤석민의 홈런으로 3회말 7-1까지 격차를 벌렸다.

4회와 5회초 각각 1점을 내준 kt는 6회말 강백호, 이해창의 연속 안타와 심우준의 적시타를 묶어 1점을 추가했다.

2018년 신인 2차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합류한 대형 신인 강백호는 시범경기 7타석 만에 첫 안타를 신고했다.

7회 말 선두타자로 나선 남태혁은 상대 투수 김기태의 초구를 공략해 솔로포를 터트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밖에 심우준이 4타수 4안타 2득점으로 물오른 타격감을 뽐냈다.

마운드에서는 선발 투수로 등판한 주권이 5이닝 동안 8피안타 1탈삼진 3실점(2자책)으로 무난한 피칭을 했다. 이상화는 9회 초 등판해 무실점으로 막았다.

한편, SK와이번스는 돌아온 ‘에이스’ 김광현의 호투에 힘입어 NC다이노스를 6-1로 물리쳤다.

왼쪽 팔꿈치 수술 후 지난 시즌을 통째로 쉰 김광현은 이날 5이닝 동안 47개의 공을 던져 2피안타 1볼넷 4탈삼진 1실점(비자책)으로 활약했다. 최고 구속은 152km에 달했다.

타석에서는 한동민이 7회 솔로포를 터트리는 등 3안타를 뽑아내며 승리를 이끌었다.

2연전을 쓸어 담은 kt와 SK는 15∼16일 각각 한화(대전), 삼성(대구)과 맞대결을 벌인다.

장환순기자/janghs@joongb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