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권칠승, 국회와 감사위원회의 홈앤쇼핑 정상적인 감사요청

2018년 02월 13일(화)
라다솜 radasom@joongboo.com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화성병)이 공공성향의 지분이 78%인 홈앤쇼핑에 대한 국회와 감사위원회의 정상적인 감사를 요청하고 나섰다.

13일 중소기업중앙회가 권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홈앤쇼핑 주요주주단의 합의하에 구성된 감사위원회 감사요청을 강남훈 홈앤쇼핑 대표가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권 의원은 이 과정에서 홈앤쇼핑의 최대주주인 중소기업중앙회가 권리와 의무를 다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홈앤쇼핑은 신사옥 건설 시공사 입찰비리와 인사청탁 및 특혜채용으로 경찰의 수사가 진행중이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는 편법을 동원한 정관 개정으로 이사회의 권한 축소, 경영진의 지나친 고액연봉 수령, 특정인의 편법주식취득 의혹 등 많은 문제점들이 지적됐다.

이에 따라 지난 1월 홈앤쇼핑의 감사를 결정한 주요주주단은 수차례의 감사업무회의를 통해 주주공동감사단의 감사인원을 선임하고 지난 1월 17일 홈앤쇼핑 감사 수감을 요구했으나, 홈앤쇼핑 측은 개인정보보호와 영업비밀보호를 주장하며 거부하고 있다.

권칠승의원은 “홈앤쇼핑은 중소기업유통망 확보라는 공공의 목표로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유통센터, 농협경제지주등의 공공지분이 78%나 투입된 공공재의 성격이 강한 회사”라면서 “홈앤쇼핑의 방만한 경영을 감시해야할 최대주주 중소기업중앙회의 권리와 의무 포기로 인해 강남훈대표는 아무런 감시와 견제 없이 홈앤쇼핑을 마치 개인의 회사인양 좌지우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여전히 여타 공공기관장에 비해 거액의 연봉을 챙기며 회사에 막대한 피해를 입히고 있다”며 “홈앤쇼핑의 빠른 경영정상화를 위해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이 시급히 올바른 결단을 내려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라다솜기자/radasom@joongb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