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2022년까지 시스템반도체 점유율 6%·전기차 35만대 보급

산업부, 주요 업종별 혁신 전략

2018년 01월 11일(목)
안경환 jing@joongboo.com
정부가 4차 산업혁명의 주요 품목인 시스템반도체의 세계시장 점유율을 오는 2022년까지 6%로 확대한다.

또 전기차 35만대를 보급하고, 자율운항선박을 개발하는 등 기존 주력산업을 첨단 기술 중심으로 재편한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1일 국회 4차 산업혁명 특별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주요 업종별 혁신성장 전략’을 보고했다.

업종별 혁신성장 전략은 4차 산업혁명과 공급과잉 등 글로벌 환경 변화에 대응하고자 기존 산업에 혁신기술을 접목하고 산업 포트폴리오를 재편하는 것이다.

산업부는 반도체 산업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시스템반도체 점유율을 2022년까지 6%로 확대하고, 글로벌 50대 설계기업 5개도 육성키로 했다.

매출 1조원 이상의 중견기업 6개(현재 2개)을 키워 소재·부품·장비 국산화율을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디스플레이 산업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매출액 비중을 25%에서 50%로 확대한다.

대규모 OLED 투자프로젝트 인프라 조기 구축을 지원하고, 차세대 OLED 핵심기술 확보를 위한 OLED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사업을 추진한다.

매출 3천억원 이상의 디스플레이 장비기업 10개(현재 3개)를 육성해 장비와 소재 국산화율을 60%에서 75%로, 30%에서 50%로 각각 높인다.

기계·로봇 산업에서는 공장에서 일하는 작업자와 가까운 거리에서 업무를 도와주는 ‘협동로봇’ 보급을 확대하며 구동, 센싱, 제어 등 3대 핵심부품 국산화율을 제고한다.

전자, 자동차, 조선 등 완제품 산업에서는 신기술 융합을 통해 제품 차별화를 달성할 계획이다.

전자 산업은 빅데이터와 임베디드형 인공지능(AI) 등을 결합한 지능형 스마트홈 가전으로 재편하며 자동차 산업에서는 전기차 35만대를 보급하고, 고속도로에서 자율주행차가 다니게 할 계획이다.

전기차 배터리 밀도는 230wh/kg에서 300wh/kg로 30% 높이고, 자율주행차의 9대 핵심부품을 국산화하기로 했다.

조선업은 자율운항선박 개발·운항에 성공하고 친환경 선박에 필요한 기자재의 국산화율을 높일 계획이다.

소재 산업은 고부가·고기능·첨단 소재로의 전환을 가속하며 철강은 수소환원제철공법과 고효율 전기로 등 친환경 제철기술을 개발하고 고부가 경량소재 중심으로 재편한다.

안경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