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소유, 한층 업그레이드된 탄력

2017년 12월 21일(목)
홍지예 hjy@joongboo.com

▲ <사진=앳스타일 제공>
가수 소유가 씨스타 멤버들과의 여전한 우정을 자랑했다.

소유는 최근 스타&스타일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소유하고 싶은 선'이라는 콘셉트로 1월 호 화보 및 인터뷰를 진행했다.

가장 아름다운 핏을 만들어주는 안다르와 함께 한 이번 촬영에서 소유는 여성적인 라인을 강조한 안다르의 액티브 웨어를 입고 이상적인 몸매를 뽐냈다.

소유는 첫 솔로 앨범 활동 준비에 "윤종신, 성시경, 프라이머리, 긱스, 문문 등 다양한 아티스트와 컬래버레이션 했다. 첫 앨범인 만큼 욕심을 많이 내고 싶었다. 하나에 집중하기보다는 내가 펼칠 수 있는 다양한 음악 색과 성숙해진 감성을 보여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 <사진=앳스타일 제공>
확 바뀐 콘셉트와 관련해 "대중에게도, 나 자신에게도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 청순하게 콘셉트 포토도 찍어봤다. 자세도 차분하게 가지려고 노력 중이다. 아직은 좀 낯설지만 반응이 괜찮아 기분이 좋다"고 수줍게 답했다.

그동안 정기고, 유승우, 엑소 백현 등 많은 뮤지션과 곡 작업을 하며 많은 히트곡을 남긴 소유는 '컬래버 여신'이라는 말에 손사래를 쳤다. "부끄럽다. 함께 작업한 뮤지션들이 너무나 든든하고 좋은 분들이라 오히려 덕을 많이 봤다. 나는 참 운이 좋은 사람이다"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든든한 지원군 씨스타도 빼놓지 않았다. "씨스타는 해체했지만 우리 넷은 여전히 끈끈하다. 웬만하면 자주 보려고 한다. 최근에 뭘 했는지, 어디 가게가 맛있더라. 요즘 누가 핫하더라. 어디 제품이 좋다 등등 시시콜콜한 얘기로 시간 가는지도 모르고 몇 시간씩 떠든다"고 우정을 과시했다.

▲ <사진=앳스타일 제공>
소유는 "달라진 나를 잘 보여주는 게 목표다. 처음으로 내가 좋아하는 음악, 잘 할 수 있는 음악을 보여주게 됐다. 우선은 내 모습 그대로를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앳스타일 1월 호에는 아름다운 소유의 화보와 더불어 솔직 담백한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 홍지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