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남자 프로배구, 춘추전국시대 예고

2017년 10월 13일(금)
장환순 janghs@joongboo.com

남자 프로배구 2017~2018 V리그가 춘추전국시대를 예고하고 있다.

올 시즌 V리그 남자부는 7개 구단의 전력이 평준화돼 어느 때보다 흥미로운 시즌이 펼쳐질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전력 차이가 줄어든 만큼 팀 고유의 특성을 살리는 게 상위권으로 치고 나가는 첩경이 될 것으로 보인다.

각 팀의 대표 선수들은 12일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상대를 압도할 자기 팀의 강점을 설명했다.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 준우승의 아픔을 씻고자 하는 인천 대한항공의 정지석은 “가장 큰 무기는 서브”라고 강조했다. 

그는 “개인 기량이 좋은 선수들이 많은데, 모두 서브를 잘한다”며 서브를 앞세워 지난 시즌의 아쉬움을 말끔히 털어내겠다고 다짐했다. 

수원 한국전력의 주장 전광인은 “우리팀도 서브가 좋다. 또 어느 공격수에게 공이 가도 득점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며 다양한 공격 루트를 장점으로 꼽았다. 

의정부 KB손해보험의 이강원은 서브와 더불어 주전과 비주전의 기량 차가 크지 않다는 점을 내세웠다. 

지난 시즌 팀의 꼴찌 추락을 지켜본 송명근(안산 OK저축은행)은 “새 시즌을 많이 기다렸다”면서  “우리의 가장 큰 힘은 무엇보다 ‘분노’”라고 힘주어 말했다. 

장환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