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기네스 펠트로·앤젤리나 졸리 "우리도 와인스틴에게 당했다"

할리우드 성추문 일파만파…"여배우·배우지망생 성폭행" 추가 폭로도
스타들 충격 속 비판 성명 줄이어…힐러리·오바마도 "충격받았다"

2017년 10월 11일(수)

▲ 성추문에 휩싸인 할리우드 거물 영화제작자 하비 와인스틴. EPA연합
할리우드 거물 영화제작자의 성추문 폭로가 계속되면서 미국 연예계가 발칵 뒤집혔다.

 여배우와 여직원들에 대한 성추행 혐의로 자신이 설립한 '와인스틴 컴퍼니'에서최근 해고된 하비 와인스틴이 성폭행까지 했다는 추가 보도가 나왔다.

 여기에 유명 배우 기네스 펠트로와 앤젤리나 졸리도 과거 그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하고 나서는 등 파문이 일파만파로 번지는 양상이다.

 미국 잡지 뉴요커는 10일(현지시간) "최소 3명의 여성이 와인스틴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털어놨다"고 보도했다.

▲ 윗줄 맨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기네스 펠트로, 로재나 아켓, 미라 소르비노, 애슐리 저드, 아시아 아르젠토, 앤젤리나 졸리, 로즈 맥고완. AP연합
 피해 여성에는 이탈리아 유명 여배우이자 영화감독인 아시아 아르젠토와 루시아에반스로 알려진 전 배우지망생 등이 포함됐다.

 뉴요커에 따르면 아르젠토는 20여 년 전 그 같은 피해를 당했다면서 와인스틴이자신을 "짓밟아 버릴까 두려워서 그동안 폭로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뉴요커는 10개월간의 취재에서 총 13명의 여성이 1990년대부터 2015년까지 와인스틴으로부터 성희롱이나 성폭력을 당했다는 주장을 했다고 전하고 호텔 방에서 와인스턴으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성적 변태 행위를 하는 내용을 담은 1분 53초 분량의 녹음파일도 공개했다.

 앞서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5일 와인스틴이 약 30년 전부터 할리우드 여배우는 물론 부하 여직원들을 상대로 성적으로 부적절한 각종 언행을 일삼아 왔다고 폭로했다. 와인스틴은 최소 8명의 피해 여성들과는 합의금을 지불하고 합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NYT는 10일 후속 기사에서 와인스틴에게 피해를 당했다는 여배우들의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면서 그중에는 기네스 펠트로와 앤젤리나 졸리, 로재나 아켓, 미라 소르비노 등 유명 배우들도 포함돼 있다고 보도했다.

 펠트로는 NYT 인터뷰에서 자신이 22살 때 와인스틴이 호텔 방으로 와서 마사지를 해달라는 요구를 받은 적이 있다면서 이 일로 인해 당시 남자친구였던 브래드 피트가 크게 화를 냈다고 폭로했다.

 이후 피트가 한 시사회장에서 와인스틴을 만나 "펠트로에게 손대지 말라"고 경고했고, 이에 와인스틴이 펠트로를 불러 "(자신이 유혹한 사실을)다른 사람에게 절대 말하지 말라"고 또다시 경고했다는 것이다.

 펠트로는 NYT에 "난 그때 어린애였다. 그와 계약서에 막 사인한 상태였고 겁에 질려 있었다"고 털어놨다.

 졸리도 NYT에 보낸 이메일에서 와인스틴이 과거 자신을 호텔 방에서 추행하려 했지만 거절했다면서 "그 일 이후로 다시는 그와 작업하지 않았고 다른 사람들에게도 조심하라고 경고했다"고 말했다.

 사태가 확산하자 할리우드 등 미 연예계는 충격에 빠진 모습이다. 유명 배우들의 비판 성명도 잇따르고 있다.

 벤 애플렉은 성명에서 "오늘 아침 추가 폭로 기사를 읽고 나서 역겨움을 느낀다.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고, 와인스틴과 여러 차례 작업한 바 있는 맷 데이먼도 "전혀 알지 못했다.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와인스틴이 대선 때마다 민주당에 거액을 기부해 온 후원자라는 점에서 정계도 당혹해 하는 분위기다.

 지난해 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트위터에 올린 성명에서 "충격에 몸서리쳐진다"며 "절대 용인될 수 없는 일로, (폭로에 가담한) 여성들의 용기가 이런 행동을 막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도 성명을 내고 "부와 지위를 막론하고 여성을 그런식으로 비하하는 사람은 비난받아 마땅하다"면서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올바른 교육을 통해 이러한 잘못된 문화가 뿌리 뽑힐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