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한국 기술로 구제역 백신주 신속 개발

2017년 09월 14일(목)
안경환
어떤 유형의 구제역이든 발생 즉시 신속하게 원하는 구제역 백신주를 개발할 수 있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13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농림축산검역본부 구제역밴식 연구센터 박종현 연구관팀과 이종수 충남대 수의대 교수팀은 역유전화 기술을 이용해 구제역 백신주를 쉽고 빠르게 제작할 수 있는 유전자 전환 시스템을 확보했다.

이 기술은 구제역의 모든 혈청형 7종에 대해 바이러스 외피 단밸질 유전자를 교체(치환), 원하는 혈청형 구제역 바이러스로 백신주를 생산할 수 있는 첨단 기술이다.

통상 특정 혈청형 백신주 바이러스 생산에 1~2년이 걸린다.

하지만 이 유전자 치환시스템을 적용하면 3~6개월 내에 새로운 백신주 확보가 가능하다.

또 국내에서 수집하기 어려운 구제역 바이러스도 유전자(DNA) 정보만 입수하면 DNA 합성을 통해 원하는 구제역 바이러스를 만들 수 있다.

이 기술은 바이러스 연구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가장 저명한 학술지 중 하나인 ‘Journal of Virology’ 최근호에 게재되기도 했다.

검역본부 관계자는 “이번 원천기술을 민간에 이전해 국내에서 백신을 생산할 수 있도록 백신 국산화 여건을 조성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2011년 구제역 대응을 ‘살처분’에서 ‘백신정책’으로 전환한 뒤 국내에서 활용되는 구제역 백신 대부분을 영국 메리알사 등 외국 업체들로부터의 수입에 의존해 왔다.

안경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