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인천서 열린 해경의 날… 문재인 대통령 '환원' 메시지 없었다

'인천환원' 구체적인 발표 없어… 지역 시민단체 아쉬움 표시

2017년 09월 14일(목)
이정용·강정규

문재인 대통령의 제64주년 해양경찰의 날 기념사와 관련해 인천지역 시민단체는 아쉬움을 나타냈다.

기념사에 인천 환원이라는 구체적인 메시지가 담겨있지 않아서다.

해경 내부에서는 인천 환원에 대해 신중한 입장이다.

김송원 인천경실련 사무처장은 “해경 부활의 필요성에 대한 적절한 메시지가 전달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다만 지난 대선 당시 문 대통령이 공약으로 내세운 ‘해경 부활, 인천 환원’에 대한 구체적 언급이 없는 대목은 아쉽다”고 지적했다.

또 “인천과 부산 등 해경 위치를 두고 지역 간 갈등을 불식시킬 종지부를 찍을 수 있게 인천 환원을 발표해야 했었다”고 말했다.

바다의 날 기념식과 비교된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 처장은 “이날 기념식은 부산에서 열린 바다의 날 기념식과는 대조적”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월 기념식에서 부산에 한국해양진흥공사 설립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이광호 인천평화복지연대 사무처장은 ‘인천’과 ‘서해’라는 키워드가 부족한 것에 대해 아쉬워했다.

이 처장은 “3년 만에 인천에서 기념식이 열리는 것은 인천 환원을 공식발표 한 것으로 봐야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해에서 벌어지고 있는 중국 불법어선으로 인해 피해를 겪고 있는 서해 어민과 해경에 대한 치하는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 처장은 “서해를 평화의 바다로 만드는 데 역할을 해온 해경, 서해어민의 직접적인 언급이 빠진 것은 아쉬운 대목”이라고 말했다.

해경은 이날 기념사에 대해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인천으로 해경이 올 가능성이 높은 만큼 직원 이전과 예산 문제가 조속히 해결되길 바라고 있다.

구 행경청사에 입주해 있는 중부지방해양경찰청이나 인천해양경찰서 이전 문제와 세종에 있는 직원들 이전 문제 해결을 위해서라도 빠른 시일 내에 인천 환원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다.

박경민 해양경찰청장은 “해경이 다시 부활했고 해경의날 행사가 인천에서 열렸지만 인천 환원을 의미하는지는 알 수 없다”며 “대통령의 메시지나 행사에 대해 다양한 해석이 나올 수 있겠지만 최종적인 결과는 기다려봐야 알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용·강정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