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문재인 대통령, ‘수퍼위크’…북핵 등 국내외 현안 제시할 듯

2017년 08월 14일(월)
김재득 jdkim@joongboo.com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주 국내외 국정운영 현안과 관련한 ‘슈퍼위크’에 돌입한다.

북핵문제를 둘러싼 북미간 대치로 한반도의 긴장이 최고조로 치닫는 상황에서 15일 문 대통령의 ‘8·15 광복절’경축사 내용과 함께 취임 100일을 맞은 17일에는 청와대 출입기자단과 기자회견을 한다.

이어 국민인수위에 접수된 정책제안을 토대로 한 국민보고대회가 조만간 열릴 예정이다. 취임 100일을 기점으로 대북정책과 외교안보·경제사회 현안 점검 및 9월 정기국회 대비 등 새 정부의 향후 국정운영 기조에 대한 청사진 제시라는 점에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우선 ‘8·15 광복절 경축식’ 경축사에 어떤 내용과 수위의 메시지에 관심이 쏠린다.

북한과 미국이 연일 전쟁불사를 내비치는 등 한반도 긴장이 최고조인 상황서 문 대통령이 대북 메시지를 극도로 자제해왔던 문 대통령이 8·15경축사에서 지난달 밝힌 남북대화 제의 등 ‘베를린 구상’과 관련한 기조를 이어갈지 아니면 방향을 선회할지도 관심사다.

문 대통령은 지난 주말내내 북미간 긴장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고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한반도 문제 최대 당사국의 국가원수로서 이제는 입장을 밝힐 시점이고, 광복절 메시지가 최적의 시점이라는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북미 양국의 전쟁 불사 발언 자제를 촉구하면서도 북한에 대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서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포기외에는 대안이 없다는 점을 강조함과 동시에 외교적·평화적인 방법으로의 북핵문제 해결을 주장할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리는 광복절 경축식에는 일제강점기 조선인 노동자가 강제노역을 당한 ‘군함도’생존자도 초청될 예정이어서 일본의 과거사 문제를 언급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인권변호사 시절인 2000년 군함도의 소유주였던 일본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피해자 6명을 대리해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오는 17일에는 청와대에서 출입기자들과 취임 100일 공식 기자회견을 갖는다.

상징성이 큰 취임 100일 기자회견서도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남북관계 개선 등에 대한 기조를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문재인케어’로 불리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정책 등 복지정책과 가장 강력한 대책으로 평가받고 있는 부동산 대책, 초고소득 증세 등 국내 현안에 대한 입장도 밝힐 것으로 보인다.

혼선을 거듭하고 있는 탈원전 대책과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사퇴 등 새 정부 출범 뒤 잇단 인사 난맥상, 내년 지방선거와 동시에추진하기로 한 개헌 등에 대한 견해도 밝힐 것으로 전망된다.

이어 문 대통령은 오는 22일부터 31일까지는 각 정부부처로부터 새 정부 첫 업무보고를 받는다.

업무보고 방식도 문 대통령은 각 부처 주요 공직자들과 핵심정책 토의라는 새로운 방식이다.

핵심정책 토의는 총 22개 부처를 9개 그룹으로 나눠 진행하고, 부처별 보고시간은 10분 내외로 최소화하고 쟁점토론엔 40분을 배정해 실제 토론이 가능하게 했다.

김재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