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공포의 메르스 발병 2년] 응급환자보다 많은 보호자… 면회시간 안지키는 문병객

뉴스후, 공포의 메르스 발병 2년

2017년 05월 30일(화)
백창현 bch@joongboo.com


29일 오후 1시 수원시 내 한 대형병원 응급실 앞.

응급차에서 내린 한 환자가 응급실로 들어가자, 4명의 가족들이 뒤따라 들어갔다.

보안 요원이 출입 제지에 나섰지만, 소용은 없었다.

응급실 안은 입원실이 지정되지 않아 대기 중인 환자와 보호자들로 북적였고, 일반 병실 역시 면회객들로 붐볐다.

병원 관계자는 “면회를 하겠다는 사람을 병원 차원에서 막을 수는 없는 일”이라며 “격리병동도 장비를 갖추고 면회를 할수 있도록 하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메르스 사태를 겪으면서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된 환자와 면회객 관리가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질병관리본부 등 방역당국이 각 병원에 내린 권고사항에는 평일에는 오후 6시에서 8시, 주말 및 공휴일에는 오전 10시~12시와 오후 6~8시까지 하도록 돼 있지만 전혀 지켜지지 않고 있는 것이다.

특히 격리 조치돼야 할 전염병 환자들에 대한 관리 역시 엉망이었다.

대부분의 병원들이 재정난 등의 이유로 환자 관리 인원들을 집중 배치하지 않고 있어서다.

이 때문에 지난 3월 14일에는 수원의료원에서 격리병상에 입원 치료중이던 한 결핵환자가 병원을 무단으로 빠져나가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수원의료원은 인원부족에 따른 관리 문제를 지적받았지만 지금까지도 관련 예산 확보와 인원 충원은 실시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비응급환자들이 응급실을 이용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법령 개정 등을 통해 지난해부터 비응급의료 이용자에게 응급실을 사용할 경우 사용료 100% 전액을 지불케 하는 등 다양한 방안을 마련했지만, 실질적인 해결책은 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 지난해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센터가 환자들을 상대로 설문조사에 나선 결과, 응급의료 이용자 44.2%가 비응급 환자인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한 병원 관계자는 “응급실 이용자 대부분이 야간이나 주말 등 일반 병원에 가기 어려운 상황에서 오는 경우가 많다”라며 “비응급 환자라고 쫒아낼 수는 없지 않은가”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문제에 대해 법 제도권 안에서의 지도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김혜경 수원시 장안보건소장은 “메르스 사태를 이미 잊고 있는 시민들의 도덕성 문제도 제고해야 할 부분”이라며 “병원의 인원 확충 문제는 정부가 해결하는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백창현기자

영상=류준

▲ 사진=연합(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