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해피투게더' 소유진, "백종원 딸바보 다 돼서 질투나" 깨소금이 쏟아지네

2018년 05월 18일(금)
정영식 ceres701@joongboo.com
▲ 사진=KBS2 ‘해피투게더3’ 캡처


‘해피투게더’ 소유진이 남편 백종원이 딸이 생긴 후 변했다고 밝혔다.

17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는 가정의 달 두 번째 특집 ‘야간 매점 리턴즈’로 꾸며져 소유진, 강주은, 별, 기은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소유진은 "막내는 아직 산책 정도만 한다"며 "주말에는 남편 백종원이 두 아이와 함께 마트 구경을 가는데, 그 시간이 꿀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소유진은 “백종원이 셋째 출산 후 좀 변한 것 같다”라며 “남편이 이젠 딸바보가 돼서 딸과 있는 것을 보면 질투가 난다. 퇴근했다 돌아오면 어렵게 재운 딸을 깨워서 놀아주고 다시 재운다”며 질투심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소유진은 “예전에는 애들 재우고 와인도 같이 마시고 했는데 이제는 퇴근했다 돌아오면 어렵게 재운 딸을 깨워서 놀아주고 다시 재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정영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