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비글커플’ 유튜버 양예원, 성범죄 피해 고백 “20명 男 앞 성추행 당해…음란물 사이트에 사진도 올라와”

2018년 05월 17일(목)
홍지예 hjy@joongboo.com

▲ 유튜브 캡처
남자친구와 함께‘비글커플’로 활동 중인 유튜버 양예원이 과거 자신이 당한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하며 앞으로 피해자들이 생기지 않게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양예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말로 시작하는 글과 영상을 게재했다.

양예원은 “3년 전, 20대 초반이었던 저는 평범하게 배우를 꿈꾸며 공부하던 학생이었다”며 “어느 날 한 아르바이트 사이트에서 피팅모델에 지원을 하게 되었다”고 운을 뗐다.

양예원은 “한 스튜디오 실장에게 같이 일하고 싶다는 연락을 받고 면접을 보러 스튜디오를 찾아갔다”며 “일단 5회 정도만 촬영을 해보자고 했고 촬영은 평범한 콘셉트 촬영인데 여러 콘셉트가 있지만 가끔은 섹시 콘셉트도 들어갈 거라 했다”고 말했다.

그는 “촬영 일자가 돼 다시 스튜디오를 찾아갔다. 그런데 그가 문을 열고 들어가자마자 실장은 문을 자물쇠로 잠갔다”며 “철로 된 물이었고, 도어록으로 문이 잠긴 것을 또 한번 자물쇠로 걸어 잠갔다. 그리고 스튜디오 안에는 20명 정도 돼 보이는 남자들이 모두 카메라를 들고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며 “무언가 잘못되었다를 느겼고 주변을 둘러봤지만 창문 하나도 열려있지 않은 밀폐된 공간이란 걸 인지했다”고 밝혔다.

이어 “실장은 내게 의상이라며 갈아입고 오라고 옷을 건넸다. 속옷이었다. 그냥 일반적인 속옷이 아닌 포르노에만 나올법한 속옷들이었다”고 말했다.

양예원은 “난 이런 거 싫다고 안 할 거라고 말했지만 실장은 ‘너 때문에 멀리서 온 사람들은 어떡하냐, 저 사람들 모두 회비 내고 온 사람들인데 손해배상 청구할 거다’, ‘내가 아는 PD, 감독들에게 다 말해서 배우 데뷔도 못하게 만들어버릴거다”는 식으로 협박을 했다“고 설명했다.

‘오늘만 참자’는 생각으로 옷을 갈아입고 나왔다는 양예원은 “20명의 아저씨들이 절 둘러싸고 사진을 찍으면서 한 명씩 포즈를 요청했다. 그리고 포즈를 잡아주겠다며 다가와 여러 사람이 번갈아가며 성추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키는 대로 하지 않으면 무슨 일을 당해도 아무도 모르겠구나. 말 잘 듣자’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양예원은 “‘그건 싫어요’라고 하면 항상 분위기가 험악해졌고 그때마다 실장은 협박을 해왔다. 그렇게 첫 촬영이 끝났고 난 스튜디오를 나오자마자 펑펑 울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실장에게 전화해 ‘안 할 거다’라고 말하자 또 협박을 해왔다. 가장 무서운 건 사진이 혹시나 퍼질까봐, 가족들이 볼까 봐였다. 그렇게 다섯 번의 촬영을 하고 다섯 번의 성추행을 당하고 다섯 번 내내 울었다”고 밝혔다.

양예원은 “조용히 살면 평생 아무 일도 없던 것처럼 살 수 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5월 8일 한 음란물 사이트에 자신의 사진이 올라왔다”며 “사진이 올라오자마자 제 가족, 남자친구, 지인들에게 그 사진을 본 사람들이 캡처를 해서 심한 말과 함께 보내더라. 정말로 죽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던 중 남자친구가 알게 됐고, 제 주변 사람들도 알게 됐다. 그 사람들은 제게 용기를 주었다. 그래서 난 신고를 하기로 마음을 먹었고 이 사건에 대해 세상에 알려 조금이라도 피해자를 줄이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고 말했다.

또한 “그들은 여자를 단순한 상품 취급하며, 그 대상은 대부분 20대 초반의 사회 초년생 여학생들이고, 심지어는 미성년자도 포함되어 있다”며 “여성들은 대부분이 피팅모델 알바를 하러 왔다가 당하거나, 길거리에서 촬영 문의를 받아서 오게 되거나, 또는 블로그 등에 일반적인 사진들을 올려놓고 촬영 모델 구한다고 해서 왔다가 당하는 경우”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글을 쓰면서도 과호흡 증세가 찾아오고 눈물이 흐르며 손이 떨리고 그때의 악몽이 떠올라 괴롭다. 저를 도와주시고 이러한 일들이 많이 일어나고 있으며 앞으로의 피해자들이 안 생기게 이 글을 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퍼트려달라”라고 호소했다. 홍지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