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라디오스타' 고두심, "멜로 해본 적 없어… 사랑하다 죽는 역할 해봤으면" 연기 욕심 눈길

2018년 05월 17일(목)
정영식 ceres701@joongboo.com
▲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라디오스타’ 고두심이 멜로 연기에 욕심을 내 눈길을 끌고 있다.

1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심봤다-한심, 두심, 세심, 사심' 특집으로 꾸며져 이계인, 고두심, 브라이언, 차은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차은우는 "고두심 선생님은 무역회사를 다니다가 우연히 오디션에 도전했는데 잘 안 풀려서 계속 회사를 다녔다고 들었다. 이후 전화 한통으로 다시 활동하셨다고 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차은우의 말을 듣던 고두심은 "나는 방송국 들어가면 주인공 되는 줄 알았다. 그런데 선배들 심부름만 다녔다. 그래서 일반 회사를 들어갔는데 당시 나를 좋게 본 드라마 PD가 다시 연기를 권해 방송국으로 돌아왔다"라고 젊은 시절 일화를 소개했다.

고두심은 또 "나는 수갑에 친한 역할이었고 고두심은 멜로를 했다"는 이계인의 말에 “멜로를 해본 적이 없다”고 반박하며 “그동안 맡았던 역은 거의 모두 친정어머니 역이었다. 시어머니는 실제로 겪지도 않았지만, 하고 싶지는 않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젠 세상이 바뀌어서 다들 이해하며 사는데, 드라마에의 시어머니 역은 아직도 그대로”라며 “사랑하다 죽는 역할 한 번 해보고 싶다. 사랑하다 죽는 역할 하는 얼굴은 따로 있나. 내 얼굴이 어때서”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정영식 기자



‘라디오스타’ 고두심이 멜로 연기에 욕심을 내 눈길을 끌고 있다.

1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심봤다-한심, 두심, 세심, 사심' 특집으로 꾸며져 이계인, 고두심, 브라이언, 차은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차은우는 "고두심 선생님은 무역회사를 다니다가 우연히 오디션에 도전했는데 잘 안 풀려서 계속 회사를 다녔다고 들었다. 이후 전화 한통으로 다시 활동하셨다고 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차은우의 말을 듣던 고두심은 "나는 방송국 들어가면 주인공 되는 줄 알았다. 그런데 선배들 심부름만 다녔다. 그래서 일반 회사를 들어갔는데 당시 나를 좋게 본 드라마 PD가 다시 연기를 권해 방송국으로 돌아왔다"라고 젊은 시절 일화를 소개했다.

고두심은 또 "나는 수갑에 친한 역할이었고 고두심은 멜로를 했다"는 이계인의 말에 “멜로를 해본 적이 없다”고 반박하며 “그동안 맡았던 역은 거의 모두 친정어머니 역이었다. 시어머니는 실제로 겪지도 않았지만, 하고 싶지는 않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젠 세상이 바뀌어서 다들 이해하며 사는데, 드라마에의 시어머니 역은 아직도 그대로”라며 “사랑하다 죽는 역할 한 번 해보고 싶다. 사랑하다 죽는 역할 하는 얼굴은 따로 있나. 내 얼굴이 어때서”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정영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