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김흥국, 월드컵 때 수차례 성폭행" 추가 폭로 A씨 "후회스럽다…충동적인 행동이었다"

2018년 04월 16일(월)
홍지예 hjy@joongboo.com

가수 김흥국이 성추행 의혹을 추가 폭로한 김흥국의 지인 A씨가 김흥국 측에 사과의 뜻을 내비쳤다고 알려졌다.

16일 YTN Star는 "A씨가 최근 대한가요협회 한 관계자를 통해 김흥국 측에 '힘들다', '후회스럽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 등의 내용이 담긴 문자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A씨는 김흥국의 성추행을 폭로한 것에 대해 "누군가의 지시로 인한 충동적인 행동이었다"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앞서 김흥국의 지인이라고 밝히며 김흥국의 성추행을 폭로했다.

A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김흥국이 2002년, 2006년 월드컵 당시 흥겨운 응원 열기를 이용해 여성들을 성추행 했다"고 폭로했다.

또 자신이 운영 중인 카페의 아르바이트생을 성추행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흥국 소속사 측은 "(성폭행은)사실이 아니다"라고 강력 부인했다.

앞서 보험설계사 출신 B씨는 "김흥국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강간, 중강간, 명예훼손으로 고소장을 접수했다.

김흥국은 "해당 여성이 의도적으로 접근했으며 불건전한 목적을 갖고 있었다"고 밝히며 B씨를 상대로 2억원 상당의 손해배상소송과 명예훼손 및 무고로 맞고소한 상태다. 홍지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