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협약식에 참석하지 말라" 민주당 국회의원 측, 가스공사 외압 논란

의원 측 "구청장 불공정 선거운동"… 연수구-인천LNG기지 협약 제지
연수구청장 "구민 안전 뒷전"… 의원 측 "압력 넣은 적 없어"

2018년 04월 16일(월)
강정규 jeongkyu9726@joongboo.com

더불어민주당 소속 현역 국회의원 측이 한국가스공사 인천LNG기지본부에 연수구와의 업무협약에 참석하지 말라는 압력을 넣어 논란이 일고 있다.

의원 측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현 구청장의 불공정한 선거 운동이라는 입장이지만, 공사에 직접 압력을 넣었다는 점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6일 연수구에 따르면 이날 구와 가스공사 인천LNG기지본부는 지난해 발생한 가스 누출 사고의 후속 조치로 상설안전점검단 구성에 관한 협약식과 기자설명회를 진행했다.

그러나 오후 1시 30분에 열린 업무협약식에 한동근 인천LNG기지 본부장이 잠깐 자리를 채웠을 뿐 이어 열린 기자설명회에는 가스공사 관계자들이 참석하지 않았다.

협약식이 열리기 수일전 가스공사는 의원 측으로부터 “협약식과 기자회견을 강행하면 인천시 전 민주당 소속 의원의 성명서 발표 등 강경 대응하겠다”는 연락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역 의원 측의 협박이나 다름없는 외압에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가스공사 측은 이날 기자설명회에는 참석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연수구에 전달했다.

실제 기자설명회에는 가스공사 관계자 1명이 5분여간 자리를 채우다 “말하기 곤란하다”는 입장만 남기고 사라졌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연수구와 민주당 사이에 공사가 껴서 정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라며 “공기업이라는 이유 하나로, 정치권이 이렇게 협박을 해도 되는 것이냐, 해도해도 너무한다”고 했다.

이재호 연수구청장은 기자설명회에서 국회의원의 외압에 대해 구태 정치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 청장은 “구와의 업무협약을 강행하면 인천 민주당 전 소속 의원 성명서를 발표하겠다고 겁박하는 것이 말이 되느냐”며 “구민의 안전을 책임져야 할 정치권에서 구민의 안전은 뒤로 한채 온통 정치적인 판단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협약식은 지난해 발생한 가스 누출 사고의 후속 대응으로 업무의 연속성을 가지고 진행한 것”이라며 “공직선거법에 위반이 될까봐 선관위 유권해석도 받은 사안이다. 정치적인 이해 당락만 추구하는 민주당의 구태적 정치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했다.

이에 대해 A의원 측 관계자는 “가스공사에 압력을 넣은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강정규기자/jeongkyu9726@joongboo.com

▲ 사진=연합(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