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뉴스8' 30대女, 김흥국 성폭행 주장 "억지로 술 먹이고 깨어났더니 알몸 상태로…"

2018년 03월 15일(목)
홍지예 hjy@joongboo.com

▲ 연합
'뉴스8' 30대女, 김흥국 성폭행 주장 "억지로 술 먹이고 깨어났더니 알몸 상태로…"

30대 여성이 가수 김흥국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N '뉴스8'은 김흥국의 성폭행 의혹 제기를 보도했다.

피해 여성 A씨는 MBN과의 인터뷰를 통해 "2년 전 보험설계사로 일하며 지인의 소개로 김흥국을 알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2016년 11월 김흥국을 포함한 지인들과 저녁 식사 자리에서 김흥국이 억지로 술을 먹였고, 깨어났더니 알몸 상태로 김흥국과 나란히 누워 있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두 번째 성폭행 당시에는 목격자도 있었다"고 말했다.

김흥국은 지인을 통해 “A씨와는 2년 전 술자리에서 우연히 만난 사이”라며 “단순히 술을 먹고 헤어졌을 뿐 성추행과 성폭행은 전혀 없었다”라고 해명했다. 홍지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