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화보] '심판 똑바로 해!' 권총 차고 경기장 난입한 프로축구 구단주

2018년 03월 13일(화)
▲ 11일(현지시간) 그리스 테살로니키에서 열린 그리스 프로축구 AEK 아테네와의 경기서에 PAOK 살로니카의 구단주 이반 사비디스가 권총을 찬 채 경기장에 난입하고 있다. 사비디스는 이날 경기 종료 직전 0-0 상황에서 PAOK 선수가 골을 넣었으나 심판의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득점이 인정되지 않자 경기장에 들어가 강력히 항의했다. 그리스 체육 차관은 재발 방지 치계가 마련되기 전까지 프로축구 경기를 무기한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연합
▲ 11일(현지시간) 그리스 테살로니키에서 열린 그리스 프로축구 AEK 아테네와의 경기서에 PAOK 살로니카의 구단주 이반 사비디스가 권총을 찬 채 경기장에 난입하고 있다. 사비디스는 이날 경기 종료 직전 0-0 상황에서 PAOK 선수가 골을 넣었으나 심판의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득점이 인정되지 않자 경기장에 들어가 강력히 항의했다. 그리스 체육 차관은 재발 방지 치계가 마련되기 전까지 프로축구 경기를 무기한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연합
▲ 11일(현지시간) 그리스 테살로니키에서 열린 그리스 프로축구 AEK 아테네와의 경기서에 PAOK 살로니카의 구단주 이반 사비디스가 권총을 찬 채 경기장에 난입하고 있다. 사비디스는 이날 경기 종료 직전 0-0 상황에서 PAOK 선수가 골을 넣었으나 심판의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득점이 인정되지 않자 경기장에 들어가 강력히 항의했다. 그리스 체육 차관은 재발 방지 치계가 마련되기 전까지 프로축구 경기를 무기한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연합
▲ 11일(현지시간) 그리스 테살로니키에서 열린 그리스 프로축구 AEK 아테네와의 경기서에 PAOK 살로니카의 구단주 이반 사비디스가 권총을 찬 채 경기장에 난입하고 있다. 사비디스는 이날 경기 종료 직전 0-0 상황에서 PAOK 선수가 골을 넣었으나 심판의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득점이 인정되지 않자 경기장에 들어가 강력히 항의했다. 그리스 체육 차관은 재발 방지 치계가 마련되기 전까지 프로축구 경기를 무기한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연합
▲ 11일(현지시간) 그리스 테살로니키에서 열린 그리스 프로축구 AEK 아테네와의 경기서에 PAOK 살로니카의 구단주 이반 사비디스가 권총을 찬 채 경기장에 난입하고 있다. 사비디스는 이날 경기 종료 직전 0-0 상황에서 PAOK 선수가 골을 넣었으나 심판의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득점이 인정되지 않자 경기장에 들어가 강력히 항의했다. 그리스 체육 차관은 재발 방지 치계가 마련되기 전까지 프로축구 경기를 무기한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연합
▲ 11일(현지시간) 그리스 테살로니키에서 열린 그리스 프로축구 AEK 아테네와의 경기서에 PAOK 살로니카의 구단주 이반 사비디스가 권총을 찬 채 경기장에 난입하고 있다. 사비디스는 이날 경기 종료 직전 0-0 상황에서 PAOK 선수가 골을 넣었으나 심판의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득점이 인정되지 않자 경기장에 들어가 강력히 항의했다. 그리스 체육 차관은 재발 방지 치계가 마련되기 전까지 프로축구 경기를 무기한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연합
▲ 11일(현지시간) 그리스 테살로니키에서 열린 그리스 프로축구 AEK 아테네와의 경기서에 PAOK 살로니카의 구단주 이반 사비디스가 권총을 찬 채 경기장에 난입하고 있다. 사비디스는 이날 경기 종료 직전 0-0 상황에서 PAOK 선수가 골을 넣었으나 심판의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득점이 인정되지 않자 경기장에 들어가 강력히 항의했다. 그리스 체육 차관은 재발 방지 치계가 마련되기 전까지 프로축구 경기를 무기한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