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최민정 쇼트트랙 여자 500m 실격 후 킴 부탱 SNS에 악성 댓글 가득…결국 SNS 비공개 전환

2018년 02월 14일(수)
홍지예 hjy@joongboo.com

▲ 킴 부탱 인스타그램 캡처
최민정 쇼트트랙 여자 500m 실격 후 킴 부탱 SNS에 악성 댓글 가득…결국 SNS 비공개 전환

쇼트트랙 여자 500m에서 최민정이 실격되며 동메달을 목에 건 킴 부탱(24·캐나다)이 쏟아지는 악플을 감당하지 못하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최민정은 13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 A파이널에 나섰다. 스타트에서 3위로 시작한 최민정은 2바퀴를 남기고 바깥쪽으로 치고 나가 2위로 올라선 뒤 아리아나 폰타나(28·이탈리아)와 거의 동시에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후 심판진이 최민정에게 페널티를 부여하면서 최민정은 실격 처리됐다. 하지만 최민정과 몸싸움을 벌이는 과정에서 부탱 또한 오른손으로 최민정의 왼쪽 팔뚝을 밀어 레이스를 방해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최민정만 실격당한 것에 형평성 논란이 일었다.

이후 부탱의 SNS에는 한국 팬들의 비난 댓들이 쏟아졌다. 결국 킴부탱은 13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한편 실결 판정을 받은 후 최민정은 “심판이 보는 카메라 각도에서는 내게 실격사유가 있다고 봐서 판정이 나온 것 같다”며 “내가 더 잘했으면 부딪히지 않았을 것이다. 어떤 결과가 나와도 받아들이겠다고 했으니 결과에 후회는 없다”고 말했다. 홍지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