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여야, 남북정상회담 관련 연일 날선 공방

2018년 02월 13일(화)
김재득 jdkim@joongboo.com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연일 날선 공방을 벌이고 있다.

민주당은 13일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서라도 남북정상회담이 필요하다는 입장인 만면 한국당은 현재의 화해 무드는 ‘환각제’에 불과하다며 북한의 통일노선에 부화뇌동해서는 안 된다고 맞섰다.

민주당은 정부의 신중한 태도에도 불구하고 한국당이 연일 북핵 폐기가 전재되지 않는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에 대해 비판을 쏟아내자 반격에 나섰다.

한국당이 북핵 문제를 고리로 보수층 결집 시도를 차단하고, 남북관계 개선에 필요한 우호적인 국내여론을 조성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남북 정상회담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고 궁극적으로는 북핵 문제의 완전한 해소로 가기 위한 디딤돌이자 수단이다. 만나지도 않고 계약서에 사인부터 할 수는 없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원내대책회의에서 “남북 정상회담은 북핵 문제 해결의 입구”라고 강조했고,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도 “한국당이 남북대화가 이적행위라며 사실상 반대하고 나선 것은 헌법과 국회의원 선서를 부정하며 반헌법, 반통일, 반국회 세력임을 스스로 커밍아웃한 것이다. 저열한 색깔론과 평창 올림픽 훼방, 남북관계 복원에 대한 깽판 시도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거들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해서도 호응에 나설 것을 주문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한의 방북 초청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여건 조성을 전제로 노력하자고 화답했다”며 “북한은 남북 정상회담이 단순히 경제·외교적 혜택이나 현재 상황 타개만을 목적으로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풀어야 할 숙제들이 많은 것이 사실이지만 남북 상호 간의 대화노력에 진정성이 있다면 불가능한 일은 없다. 연내 정상회담 개최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북핵 폐기가 전제되지 않는 남북정상회담에 강력 반대하며 대여 공세를 이어갔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서 “폭풍전야 같은 한반도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운전대를 맡겨도 되는지 국민의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며 “평창동계올림픽이 한반도의 운명을 가르는 마지막 카운트다운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국회 국방위원장은 김학용(안성)의원은 “북한은 핵을 포기할 의사가 눈곱만큼도 없다. 북한이 변하지 않은 상태에서 남북화해 무드는 근본적인 치료제가 아닌 일시적 환각제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안상수(인천 중동강화옹진)의원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보이는 것은 북한 예술단·응원단과 김일성의 손녀딸 뿐”이라며 “기업은 이번 올림픽에 1조 원이 넘는 돈을 후원했고 150만원하는 티켓도 강매를 당했지만 보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마치 한반도에 평화가 찾아온 것처럼 들떠 있지만, 북핵은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북한의 김씨 왕조 공주 일행이 한국에 내려와 올림픽을 휘젓고 다닌 것 외에 바뀐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강조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북핵 폐기가 전제되지 않은 남북정상회담 추진은 김정은의 북한식 통일 노선에 부화뇌동하는 것”이라고 엄중 경고했다.

김재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