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쌍용자동차 노사, 합리적인 생산능력 제고 방안 마련키로

2018년 02월 13일(화)
심재용 sjr@joongboo.com

쌍용자동차 노사는 13일 근무형태 변경 및 작업시간 단축에 따른 생산물량 감소에 대처하기 위해 생산성 향상을 비롯한 비가동시간 조정을 통해 합리적인 생산능력 제고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현재 1교대로 렉스턴 브랜드를 생산하던 조립 3라인의 경우 이번 근무형태 변경을 통해 연간 1만대 이상의 생산물량 증대 효과가 예상되는 만큼 현재 약 1만대 이상의 계약 물량을 확보한 렉스턴 스포츠 적체 문제도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쌍용차는 이번 근무형태 변경이 심야 근무 해소와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근로자들의 삶의 질 향상과 함께 생산성 향상에 따른 제조 경쟁력 확보를 동시에 달성한 노사 상생합의안으로 그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근무형태 변경으로 현재 논의되고 있는 정부의 근로시간 단축 방침에도 적극 부응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쌍용차 노사는 지난 2010년 이후 8년 연속 임단협 무분규 타결을 통해 안정적이고 협력적인 노사문화를 구축하고 있으며 자동차 산업뿐만 아니라 국내 산업계 전반의 신 노사관계 수립에 있어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

쌍용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이번 주간 연속2교대제는 노사가 회사의 지속 성장을 위한 경쟁력 향상에 뜻을 모아 합의를 이뤄낸 것이다”라며 “근로자들의 삶의 질 향상과 함께 생산성 향상에 따른 제조 경쟁력 확보를 통해 글로벌 판매물량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심재용기자/sjr@joongb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