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윤식당2' 윤여정, 흰 지단 만들기 성공한 정유미에 "사장 자리 물려줘야지" 무한 칭찬

2018년 01월 13일(토)
홍지예 hjy@joongboo.com

▲ <사진=tvN '윤식당2' 캡처>
'윤식당2' 윤여정, 흰 지단 만들기 성공한 정유미에 "사장 자리 물려줘야지" 무한 칭찬

'윤식당2' 윤여정과 정유미를 무한 칭찬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윤식당2'에서는 가라치코 2호점 영업 두 번째 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여정과 정유미는 잡채에 올라가는 지단 만들기에 도전했다. 윤여정은 "밤색이 되면 안 된다"며 마음을 졸였다.

다행히 노른자는 태우지 않고 완성했다. 흰 지단을 만들게 된 정유미는 윤여정의 승진심사를 무사히 통과했다.

이에 윤여정은 "우리는 역사가 있으니까"라며 정유미를 칭찬했다. 그러면서 "사장 자리를 물려줘야지"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홍지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