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모친상' 박지성 "母, 부상 당하는 것 너무 싫어하셨다"…英서 교통사고로 사망

2018년 01월 12일(금)
홍지예 hjy@joongboo.com

 

박지성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이 모친상을 당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과거 그의 발언이 눈길을 끈다.

지난 2014년 박지성은 "무릎 부상 때문에 더 이상 경기를 뛰지 못한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선수 생활 마무리 한다"며 은퇴를 선언했다.

이날 박지성은 부모님을 향해 "아버지는 선수생활을 더했으면 하는 느낌이 있는 것 같다. 어머니는 부상 당하는 것을 너무 싫어하셔서 전혀 반대하지 않았다. 오히려 더 빨리 은퇴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가장 큰 힘은 부모님이다. 너무 고생을 많이 하셔서 미안하고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앞으로 그렇게 힘든 일을 하지는 않을 거 같아서 다행으로 생각한다. 내가 지금까지 진 빚을 갚으면서 살아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12일 "박지성 본부장의 어머니 장명자씨가 오늘 새벽 영국 런던 현지에서 돌아가셨다"고 밝혔다. 홍지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