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이귀주, 일일 기상 캐스터 조세호가 남기고 간 '흔적' 공개…영하 15도에 꽁꽁 언 청바지

2018년 01월 12일(금)
홍지예 hjy@joongboo.com

▲ <사진=이귀주 인스타그램 캡처>
이귀주, 일일 기상 캐스터 조세호가 남기고 간 '흔적' 공개…영하 15도에 꽁꽁 언 청바지

이귀주 기상 캐스터가 MBC '뉴스투데이'에 일일 기상 캐스터를 맡은 개그맨 조세호의 '흔적'을 공개했다.

이귀주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하 15도 최강한파 속 그 분이 남기고 간 바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mbc #뉴스투데이 #날씨 #동장군 #조세호 #무한도전"이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게재된 사진에는 서울 여의도역 앞에서 꽁꽁 얼어붙은 청바지를 들고 포즈를 취하는 이귀주의 모습이 담겼다. 앞서 이날 조세호는 이귀주를 대신해 MBC '뉴스투데이'의 일일 기상캐스터로 출연했다.

이는 조세호가 최근 고정 멤버로 합류한 MBC '무한도전' 촬영의 일환으로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조세호는 양복에 코트를 매치한 차림으로 등장한 후 하얗게 얼어붙은 눈썹에 장군 복식을 갖추고 '동장군'으로 분장했다.

조세호는 "오늘 날씨는 그야말로 굉장히 춥다. 저 역시도 지금 굉장히 귀가 많이, 좀 많이 차가운데요"라며 오늘 날씨를 생생하게 전했다. 홍지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