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조세호, '뉴스투데이'에 동장군 변신해 기상캐스터로 깜짝 출연…생생한 날씨 전달

2018년 01월 12일(금)
홍지예 hjy@joongboo.com

▲ <사진=MBC '뉴스투데이' 캡처>
조세호, '뉴스투데이'에 동장군 변신해 기상캐스터로 깜짝 출연…생생한 날씨 전달

개그맨 조세호가 '뉴스투데이'에 일일 기상캐스터로 깜짝 출연했다.

조세호는 12일 오전 방송된 MBC '뉴스투데이'에서 일일 기상캐스터로 나섰다.

이날 조세호는 "갑자기 인사드리게 되었다. 여의도 현장에 나와 있는 기상캐스터 조세호입니다"라며 "오늘 같이 추운 날 그래도 여러분께 날씨를 전달해드리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한걸음에 이곳으로 뛰어나오게 됐다"라고 기상캐스터로 나선 이유를 설명했다.

조세호는 하얗게 얼어붙은 눈썹에 장군 복식을 갖추고 '동장군'으로 나타나 꽁꽁 언 청바지를 소품으로 준비해 보여주는 등 오늘 날씨를 생생하게 전달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조세호는 앵커가 의상에 대해 묻자 당황한 듯 "의상 콘셉트는 제가 정한 것은 아니다. 와보니까 이 옷이 있어서 입게 됐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조세호가 '뉴스투데이'에 깜짝 기상캐스터로 등장한 것은 MBC 예능 '무한도전'의 정식 멤버가 되면서 '무한도전' 미션 중 하나로 기획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세호는 이날 뉴스에서 "너무나 기쁘다. 그것('무한도전' 고정)만 생각하면 오늘 날씨가 춥지 않다"고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은 서울의 최저기온이 영하 15도까지 떨어지며 올겨울 최악의 한파가 찾아왔다. 홍지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