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황연주·엘리자베스 54점 합작..현대건설 2연패 탈출

2018년 01월 11일(목)
장환순 janghs@joongboo.com
수원 현대건설이 황연주와 엘리자베스의 활약을 앞세워 인천 흥국생명을 제압하고 3경기 만에 승리했다.

현대건설은 11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7~2018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3-1(21-25 25-17 25-20 28-26)로 이겼다.

2연패에서 벗어난 3위 현대건설은 승점 33(11승 8패)으로 2위 화성 IBK기업은행(승점 35)을 바짝 따라붙었다.

지난 3일 GS칼텍스전 승리의 기세를 이어가지 못한 흥국생명은 승점 19(5승 13패)로 5위에 머물렀다.

현대건설의 엘리자베스는 두 팀 통틀어 최다인 29점을 몰아치며 승리를 이끌었다. 황연주도 25점을 뽑아내며 공격을 주도했다.

흥국생명은 크리스티나와 이재영이 각각 28점, 22점으로 분전했으나 승부를 뒤집진 못했다.

1세트를 내주고 불안하게 출발한 현대건설은 2세트부터 엘리자베스와 황연주를 앞세워 맹공을 퍼부었다. 여기에 양효진의 중앙 속공까지 위력을 발휘하면서 비교적 손쉽게 세트를 챙겼다.

3세트는 황연주의 독무대였다.

황연주는 14-14에서 오픈 공격과 서브에이스 등으로 연속 4점을 성공시키며 흥국생명을 흔들었다. 황연주는 3세트에서만 10점을 뽑아내는 무서운 집중력을 발휘했다.

4세트는 쉽지 않았다. 현대건설은 접전 끝에 24-23 매치포인트를 만들었지만 흥국생명 이재영에게 잇따라 2점을 빼앗겨 24-25로 역전 당했다.

현대건설은 25-26에서 황연주의 퀵 오픈과 서브에이스로 단숨에 27-26으로 재역전했다. 이어 엘리자베스가 오픈 공격을 성공시키며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장환순기자/janghs@joongb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