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경기도내 초중고 공기정화장치 설치 전국 평균 못미쳐.. 올해 재개 전망

2018년 01월 11일(목)
변근아·오정인
경기도내 초등학교와 중학교의 공기정화장치 설치비율이 전국 평균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1년 교육부 지침으로 설치가 중단된 데 따른 것인데 경기도교육청은 올해 효과성 검증 결과를 바탕으로 빠른 시일내 사업을 재개한다는 방침이다.

11일 교육부와 경기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도교육청은 국고보조사업으로 2011년 유치원과 초·중·고교 교실내 미세먼지 개선을 위해 공기순환장치, 공기청정기 등 공기정화장치를 설치키로 했다.

도내 유치원과 초·중·고교가 2009년부터 자체적으로 교실내 공기정화장치를 설치해왔으나, 2011년부터는 국비지원을 통해 일괄 추진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당시 교육부가 인천시교육청의 공기정화장치 설치사업 연구결과를 근거로 ‘설치를 지양하라’는 지침을 내리면서 제동이 걸렸다.

이후 7년간 공기정화장치 설치가 중단(2017년 11월 8일자 23면 보도)되자 일선 학교들은 기존과 동일하게 자체적으로 구비할 수밖에 없었다.

실제로 교육부의 ‘전국 학교 공기순환(청정)설비 설치현황’을 살펴보면 경기도의 경우 유치원은 79.6%, 고등학교는 18.4%로 전국 평균(64.8%, 18%)보다 높았지만 초등학교는 30.6%, 중학교는 13.3%로 전국 평균(33.6%, 18.4%)보다 낮았다.

도교육청은 지난해 제2차 추가경정예산으로 47억 원을 확보했음에도 불구하고 교육부 지침이 유지됨에 따라 단 한대도 설치하지 못했다.

하지만 지난해 10월 교육부가 공기정화장치 효과성 검증을 위해 도내 121개교를 선정, 시범사업에 나서면서 7년 넘게 중단됐던 사업이 재개될 전망이다.

도교육청이 효과성 검증 결과가 나오는대로 47억 원 규모의 공기정화장치 설치를 자체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기 때문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지난해 도내 121개교에 국비 44억 원 규모의 시범사업이 추진돼 현재 진행 중”이라면서 “유치원은 사립이 많아 공기정화장치 설치 비율이 전국 평균을 넘지만 초·중·고교는 발전기금 등을 활용해야 해 자체 설치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효과성 검증이 완료되는 대로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유치원과 초등학교 순으로 사업을 재개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변근아·오정인기자/jioh@joongb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