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문 대통령 공약 스마트시티 인천 유력...송도 등 대상지 내달 선정

기술고도화 단계 인천 가능성 커...국토부도 유력 대상 인정 분위기

2018년 01월 12일(금)
주재홍 jujae84@joongboo.com

정부가 4차산업 혁명의 신성장 동력이 되는 스마트시티 구축 사업을 진행하기로한 가운데 인천이 유력한 후보지로 떠오르고 있다.

인천은 스마트시티 관련 기술력이 외국에 기술 이전을 할정도로 고도화된데다 국내외 접근성이 뛰어난 입지 조건도 큰 강점이다.

11일 정부에 따르면 ‘4차 산업혁명’ 구상을 담은 스마트시티 로드맵을 이르면 다음달께 발표하고 신도시 등 4곳 이상이 대상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스마트시티는 교통·에너지·안전·복지 등 다양한 분야의 스마트솔루션이 한데 모인 미래형 도시로 첨단 기술의 집약체다.

인천은 정부의 정책보다 한 발 앞서 스마트시티 사업을 준비해왔다.

송도국제도시와 청라, 영종 경제자유구역에서는 수년 전부터 스마트시티 구축을 위해 인천경제청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이 개별적으로 사업을 진행했지만 지난해 경제청으로 일원화 했다.

이번 조치로 경제청에서 자체적으로 개발한 ‘스마트시티 플랫폼’ 기술을 적용하고 고도화를 이룰 수 있게됐다.

플랫폼을 운영하는 경제청 스마트시티 운영센터는 송도·청라·영종에 설치된 CCTV 등으로부터 수집된 정보를 기반으로 시민생활에 편리한 교통·방범·방재·환경·시설물 관리 등의 서비스를 실제 제공하고 있다.

또 사용자가 장소에 상관없이 자유롭게 네트워크에 접속할 수 있는 환경인 ‘유비쿼터스(Ubiquitous)의 개념을 도시에 적용해 국내 다른지역 스마트시티 사업과 차별화를 도모했다.

이 같은 기술력은 성과로 이어지며 지난해 6월 경북도청 이전 도시사업에 라이선스를 제공했고, 베트남과 스마트시티 컨설팅 계약을 체결하는 등 국내외 수출이 이어지고 있다.

국토교통부도 인천을 유력한 사업 대상지로 고려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인천처럼 기술을 갖춘 지역을 선정하면 더 큰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외를 아우르며 손님을 맞이할 수 있는 인천의 접근성도 큰 장점이다.

경제발전을 위한 신성장 동력이 될 수 있는 스마트 시티는 축적된 기술과 노하우를 수출할 수 있는 하나의 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

인천은 수도권에 위치한데다 인천국제공항과 항만을 통해 외국 바이어와 손님을 맞이할 수 있어, 스마트시티를 신성장 사업으로 키울 수 있는 최적지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스마트시티 1단계 기반시설, 2단계 통합을 지난해 마치고 올해 기술 고도화를 추진 중”이라며 “국내외적으로 기술력을 인정받은데다 경제자유구역 등 신규 부지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주재홍기자/jujae84@joongboo.com 

▲ 사진=연합자료(기사와 관련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