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구리시, 박완서 작가 7주기 추모 낭독 공연 실시

2018년 01월 11일(목)
장학인
구리시는 25일 구리아트홀 코스모스 대극장에서 박완서 작가 7주기 추모 낭독 공연을 연다고 11일 밝혔다.

올해는 박 작가의 단편소설 ‘그 남자네 집’이 공연된다. 낭독과 뮤지컬이 어우러진 무대를 만날 수 있다.

그 남자네 집은 1950년대 서울의 피폐한 풍경을 배경으로 나이 든 주인공이 첫사랑인 ‘그 남자’가 살았던 동네를 찾아가면서 이야기가 전개되는 자전적 소설이다.

동명의 장편소설이 출간될 정도로 박 작가의 애정이 컸던 작품이다.

공연은 무료이지만 초대권이 있어야 입장할 수 있다. 초대권은 인창도서관 안내데스크에서 선착순 배부한다.

박 작가는 생의 마지막을 구리에서 보냈다. 1998년부터 구리 아치울 마을에 살았으며 장자호수공원 등을 산책하면서 작품을 구상했다.

담낭암으로 투병하다 2011년 1월 22일 80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구리시는 박 작가를 추모하고자 2012년부터 매년 낭독 공연을 열고 있다.

이와 함께 시는 2020년 개관을 목표로 토평도서관 옆 개인 땅 1천720㎡에 지상 3층 규모로 박완서 문학관을 건립한다. 토지 매입과 설계를 마무리한 뒤 연말 착공할 계획이다.

장학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