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中 고급호텔서 변기솔로 컵 닦고, 변기물로 걸레질…'경악'

2017년 12월 28일(목)

▲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중국의 고급 호텔들에서 변기 청소용 솔로 그릇을 닦는 등 엉망진창인 위생 관리 실태를 드러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8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문제가 된 호텔들은 중국 헤이룽장(黑龍江)성 하얼빈(哈爾濱)시에 있는 쉐라톤 호텔, 샹그릴라 호텔, 켐핀스키 호텔 등 3곳이다.

이들은 모두 오성급 호텔들로, 하룻밤 숙박료가 최저 700위안(약 11만원)에서 최고 2천700위안(약 44만원)에 이르는 고급 호텔들이다.

샹그릴라 호텔과 켐핀스키 호텔의 미화원들은 변기 청소용 솔로 객실에 있는 컵을 닦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들은 목욕 수건을 화장실 변기의 물로 적신 후 이것으로 객실 마루를 닦기도 했다.

쉐라톤 호텔의 미화원은 화장실 변기를 닦는 솔로 세면대까지 닦는 장면이 포착됐다.

이러한 장면은 중국의 '리스핀'(梨視頻·Pear Video)이라는 매체의 기자가 해당 호텔에서 인턴으로 일하면서 몰래 촬영한 후 방영했다.

하얼빈시 위생 당국은 리스핀의 보도 후 즉시 현장 점검에 나서 이 동영상이 사실임을 확인했다. 당국은 해당 호텔들에 엄중하게 경고하고 벌금형을 부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켐핀스키 호텔은 소셜 미디어 계정을 통해 이 사건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유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필요한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샹그릴라 호텔은 "동영상에 나온 사건이 실제로 발생했다면 그것은 우리의 위생 기준을 심각하게 위반한 것이고,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직원들의 노동 감독과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리스핀의 방영 후 다른 언론 매체들이 이를 잇달아 보도하면서 중국 전역에서는 숙박업의 엉망진창인 위생 실태를 개탄하는 여론이 들끓었다.

중국 관영 매체인 인민일보는 "오성급 호텔의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그에 걸맞은 위생 관리는 찾아볼 수 없다"며 "고급 호텔의 위생 상태마저 보장할 수 없는데 일반 호텔은 어떻겠냐"고 개탄했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