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세번째 음주운전' 길, 1심서 집행유예 2년 선고…法 "또 적발되면 실형 고려"

2017년 10월 13일(금)
홍지예 hjy@joongboo.com

▲ 음주 운전으로 적발된 가수 길(본명 길성준)씨가 13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선고공판을 마치고 밖으로 나서고 있다. 이날 길은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80시간의 사회봉사 명령을 선고받았다. 연합
'세번째 음주운전' 길, 1심서 집행유예 2년 선고…法 "또 적발되면 실형 고려"

음주 운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수 길(39·본명 길성준)이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4단독 조광국 판사는 13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길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80시간의 사회봉사 명령을 선고했다.

조 판사는 "음주운전은 무관한 사람을 다치게 할 수 있으며 생명과 신체에 큰 영향을 줄 수 있어 상당히 무거운 범죄인데 피고인은 2차례 전력이 있는데도 또 범행한 점에 비춰볼 때 죄책이 가볍지 않다"고 질타했다.

다만 "피고인이 과거 벌금형 이상으로 처벌받은 바 없고, 범행을 모두 인정하며 진지하게 반성하는 점을 고려했다"고 양형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또 다시 음주운전을 하면 실형이 고려될 것으로 보이니 각별히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한편 길 지난 6월 28일 오전 3시께 술에 취한 상태로 자신의 BMW 차를 운전해 서울 용산구 이태원 근처부터 중구 회현119안전센터 앞 도로까지 약 2㎞를 이동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길씨는 당시 갓길에 차를 세운 뒤 문을 열어놓고 잠들었고, 지나가던 시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72%로 측정됐다.

길씨는 2014년 4월에도 면허 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109% 상태로 운전한 혐의가 드러나 벌금형의 약식명령을 받은 바 있다. 이 밖에도 리쌍으로 활동하던 2004년 음주운전 혐의로 약식기소돼 벌금형을 선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홍지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