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주말 강원권 가볼만한 곳] 평창 명품 트레킹 코스 '올림픽 아리바우길'·안흥 '안흥찐방축제'

2017년 10월 13일(금)
디지털뉴스부 jbnews@joongboo.com

[주말 강원권 가볼만한 곳] 평창 명품 트레킹 코스 '올림픽 아리바우길'·안흥 '안흥찐방축제'

2018평창동계올림픽 개최도시인 평창∼정선∼강릉을 잇는 명품 트레킹 코스 '올림픽 아리바우길'이 열려 청정 자연과 역사의 숨결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올림픽 아리바우길은 올림픽(평창) + 아리랑(정선) + 바우(강릉바우길)의 이름을 딴 역사·문화·생태 탐방로다.

평창올림픽 슬로건인 '하나 된 열정'(Passion. Connected.)의 의미도 담았다.

정선 5일장에서 강릉 경포 해변까지 총 9개 코스, 131.7km에 이른다. 각 코스의 길이는 10∼20㎞다.

아리바우길 트레킹 코스는 강원지역 문화·경관·역사 자원을 그대로 살려 자연환경을 최대한 보전했다.

끊어진 노선을 친환경적으로 정비하고 옛길을 복원했으며 숨겨진 길도 찾았다.

아리랑의 모태인 정선의 강·들판, 평창 백두대간의 수려한 자연경관, 예로부터 산수가 천하의 으뜸이라 일컬어지는 강릉의 승경·역사·문화의 정수를 오롯이 느낄 수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강원도와 함께 올림픽 아리바우길 조성을 기념하기 위해 14일부터 강릉, 평창, 정선에서 지역별 걷기축제를 연다.

14일 강릉 경포호 주변(제9코스 일부), 21일 평창 대관령(제6코스 일부), 28일 정선5일장 및 한반도 지형마을(제1코스 일부)을 둘러본다.

옛날 전통 방식의 수제 찐빵으로 유명한 강원도 횡성군 안흥면 '안흥찐빵' 마을에서 13일부터 15일까지 '제11회 안흥찐빵축제'가 열린다.

슬로건은 '찐한추억, 빵터지는 재미'다.

찐빵 제조과정 재현과 안흥찐빵 빚기 체험, 무료 시식 등 다양한 체험 행사를 마련했다.

특히 이번 축제에서는 다섯 빛깔 옷으로 갈아입은 '오륜찐빵'이 눈길을 끈다. 평창동계올림픽을 겨냥한 새 제품이다.

오륜찐빵은 백련초, 단호박, 흑미 등을 사용해 파랑, 노랑, 검정, 초록, 빨강의 올림픽을 상징하는 오륜 색상으로 만들었다.

찐빵 소는 팥과 슈크림, 초콜릿, 사과잼 등을 전통 방식으로 담아 국내는 물론 세계인 입맛 공략에 나선다.

오륜찐빵은 지난 2월 강릉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사전 시식회를 비롯해 각종 행사에서 시식을 통해 내·외국인의 호평을 받았다.

지난달 6일 미국과 호주로 3만 개, 1천만원어치를 수출했다.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