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오늘은 13일의 금요일, 유래 관심…매년 공포스러운 날로 기억되는 이유는?

2017년 10월 13일(금)
홍지예 hjy@joongboo.com

오늘은 13일의 금요일, 유래 관심…매년 공포스러운 날로 기억되는 이유는?

오늘 13일의 금요일을 맞아 그 유래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3일의 금요일은 1980년에 제작된 숀 S 커닝엄 감독의 영화 때문에 공포스러운 날로 유명하다. 영화 속 주인공은 희대의 살인마다.

서양에서는 13일의 금요일을 불길한 날로 생각한다. 이유는 골고다 언덕에서 예수가 죽은 날이라고 알려져왔기 때문이다.

또 13은 서양에서는 불행을 초래하는 숫자로 알려져 있다. 노르웨이 신화에서는 12명의 신이 초대된 신들의 잔치에 불청객인 13번째 손님이 등장했는데 이 손님이 바로 악의 신 로키였다.

이밖에 기독교에서도 최후의 만찬에 참석했던 이가 13명으로 13번째 손님이 예수를 팔아 넘긴 유다였다. 과거 영국 해군이 13일의 금요일 배를 출항시켰다가 그 배가 사라졌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홍지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