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이정미 대표, 인천 연수구에 국감자료 요구 '갑질' 논란

환경미화 관련 각종계약서 등… 기초자치단체에 이례적 요구

2017년 10월 13일(금)
강정규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최근 연수구청에 국정감사 자료를 무더기로 요구해 ‘갑질’ 논란이 일고 있다.

국회의원이 기초자치단체에 현안이 아닌 일반적인 국감 자료를 직접 요구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연수구의회를 중심으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2일 연수구 등에 따르면 이정미 정의당 대표 측은 지난달 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를 통해 연수구에 국정감사를 위한 16건의 자료제출 요구서를 보냈다.

이 대표 측이 요구한 자료는 최근 5년간 청소·폐기물수집 등 환경미화 관련 각종 계약서와 인건비·용역비 내역 등이다.

또 최근 5년간 각 국·과·팀별 업무추진비 관련 자료와 중앙부처 등과의 매칭사업, 자체사업에 대한 계획서와 결과보고 자료도 요구했다.

연수구 측은 자료 제출 범위가 광범위해 사실상 거의 모든 사업이 해당될 정도라고 토로했다.

이 대표가 자료제출 요구서를 보낸 곳은 인천, 부산, 전라남도 등 총 6곳으로 기초자치단체는 연수구가 유일하다.

국정감사 자료는 중앙부처와 광역자치단체에 요구하고 기초자치단체까지 해당되는 사항은 중앙부처나 광역자치단체가 취합해서 제출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일각에서는 이 대표 측이 지난달 열린 능허대축제에서 축사를 요청했다가 구가 이를 거절하자 보복성 자료 제출을 요구하고 있다는 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 대표 측이 자료를 무더기로 요구한 사실이 알려지자 연수구의회를 중심으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국회의원이 기초자치단체에 현안도 아닌 일반적인 국감 자료를 직접 요구한 것 자체가 문제라는 지적이다.

연수구의회 A의원은 “연수구에서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하는 의원이 기초의회의 지방자치를 무시하고, 공무원을 괴롭히는 등 전형적인 갑질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측 관계자는 “차기 국회의원 선거 출마 지역구를 연수구로 정한 만큼 지역의 각종 현안을 알아보기 위해 자료를 요구한 것”이라며 “일각에서 능허대축제 축사와 관련한 보복성이라는 주장이 있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강정규기자/jeongkyu9726@joongboo.com

▲ 이정미 의원. 사진=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