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시골빵집' 크나큰, 이수경 의식하며 "이름 개명하고 싶다" 왜?

2017년 10월 12일(목)
홍지예 hjy@joongboo.com

▲ <사진=TV조선>
'시골빵집' 크나큰, 이수경 의식하며 "이름 개명하고 싶다" 왜?

그룹 크나큰 승준이 고된 노동 끝에 개명 의사를 밝혔다.

12일 방송되는 TV조선 '시골빵집'에서는 든든한 두 형님 김갑수와 김국진이 자리를 비우는 위기(?)가 발생했다. 갑자기 사라진 두 사람 때문에 시골빵집은 일손이 부족해졌고, 이수경과 알바생 윤정수, 크나큰 승준은 점점 바빠지기 시작했다.

그나마 제빵을 배워온 막내 승준은 이수경을 도와 열심히 빵을 만들었고 윤정수는 제빵일을 제외한 화덕 청소, 장작 패기, 식사 준비 등 허드렛일을 담당했다.

마음이 급해진 사장님 이수경의 목소리는 점점 높아졌고 윤정수는 "지긋지긋해"라고 소리를 질렀다.

결국 알바생들은 시골빵집 한 켠에 누워버렸다. 승준은 이수경을 의식하며 "조금 있다가 사장님이 저를 부르겠죠? 저 이름을 개명하려고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늘(12일) 밤 11시 방송. 홍지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