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김규환 "중소기업 계약학과 학생 충원율 70% 그쳐"

2017년 10월 12일(목)
안경환
정부가 중소기업으로의 인력 유입 촉진을 위해 운영을 지원하는 중소기업 계약학과의 학생 충원율이 70%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규환(자유한국당) 의원은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올해 전국 대학 중소기업 계약학과 학생 충원율 분석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분석 결과 올해 봄 학기 기준 전국 대학 63개 중소기업 계약학과 총 모집 정원은 2천64명이었다.

하지만 등록학생은 1천474명으로 충원율이 71.4%에 불과했다.

중소기업 계약학과는 산업체-근로자-대학이 등록금 지원과 맞춤식 교육과정 운영에 관한다.

계약을 체결하고 실용적 인재를 양성하는 형태로 정부가 학과운영비와 등록금을 지원한다.

충원율이 50% 이하인 학과도 16개에 이르고, 순천대·부산대·전남대·상명대·한경대 일부 과 충원율은 3분의 1에 그쳤다.

전체 63개 계약학과 중 모집 정원을 달성한 곳은 단국대 ICT융복합내진 초고층공학과와 전주비전대 그린수송기계시스템과 단 2곳에 그쳤다.

김 의원은 “중소기업 계약학과 사업은 청년실업과 중소기업 인력난이라는 일자리 미스매칭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견인차 구실을 해야 하지만 학생 충원에서부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주관 대학 운영 분석과 성과 평가를 실시해 교육의 질을 높일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안경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