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KDI "수출·제조업 중심 경기개선 지속…내수 회복은 지연"

2017년 10월 12일(목)
안경환
국내 경제가 생산 측면에서는 개선 추세를 보이지만 내수는 둔화하고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12일 발표한 ‘경제동향 10월호’에서 “최근 우리 경제가 수출과 제조업 중심의 개선추세를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내수 회복세는 여전히 지연되는 모습”이라고 밝혔다.

반도체 등 제조업 생산은 수출 호조에 힘입어 증가하는 모양새다.

8월 전체 산업생산은 전년대비 2.6% 늘어 전월(2.0%)보다 증가 폭이 커졌다.

서비스업 생산이 2.1%로 완만한 증가세를 유지한 가운데 광공업 생산이 전월 마이너스(-0.2%)에서 2.7% 증가로 전환한 덕분이다.

광공업 중에서는 특히 전자부품(17.8%), 자동차(14.8%)의 증가율이 높았다.

글로벌 경기가 나아지며 수출 여건이 개선되는 점이 광공업 생산 증가세를 이끌었다.

지난달 수출은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35.0% 늘었고, 전월(17.3%)에 비해 증가율도 20%p 가까이 상승했다.

조업일수가 3일 늘어난 효과를 배제해봐도 일평균 수출액 역시 19.4% 증가하는 등 호조를 보였다.

이에 반해 소비 증가세는 둔화했다.

8월 소매판매액은 0.8% 늘어 전월(3.5%)보다 증가율이 떨어졌다.

민간소비와 관련 높은 도소매업 서비스업 생산의 증가율 역시 전월(1.4%)보다 축소된 0.5%에 그쳤다.

음식·숙박업 서비스업 생산은 3.9% 감소했다.

소비 선행 지표인 소비자심리지수는 107.7로 기준치(100)를 넘었다. 다만 전월보다 2.2포인트 하락하며 소비 둔화 우려를 키웠다.

이미 이뤄진 건설 실적을 의미하는 건설기성은 8월 기준 8.1% 증가해 전월(13.2%)보다 증가세가 완만해졌다.

선행 지표인 건설수주가 3.4% 감소한 터라 앞으로 건설투자 증가세가 꺾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내수 측면에선 설비투자만 힘을 내며 다른 부문의 부진을 보완하는 모양새다.

8월 설비투자는 전년동기대비 13.2% 증가했다.

반도체 부문을 중심으로 설비투자 증가세가 지속할 것이라는 게 KDI의 전망이다.

한편, KDI가 학계, 연구원, 금융기관 등 부동산시장 전문가 100여 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15일부터 20일까지 설문을 한 결과 3분기 부동산시장을 ‘보통’이라고 평가한 비중이 52%로 가장 높았다.

‘나쁨’ 또는 ‘매우 나쁨’ 응답 비중은 2분기 14%에서 26%로 확대됐다.

투기과열지구 지정 등 선별적 수요 규제에 대해서는 현 수준을 유지하자는 의견이 79%로 다수를 차지했다.

안경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