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용인시, 올해 공공비축미 932.4톤 매입

2017년 10월 13일(금)
정찬성 ccs123@joongboo.com
용인시는 자연재해 등 비상시에 대비하는 공공비축미를 지난 11일~다음달 9일까지 지난해(687.6t)보다 244.8t 늘어난 932.4t(40kg 2만3천311포대)을 매입한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쌀 풍작으로 쌀값 하락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농업인을 위한 적극 행정으로 수매량을 추가 확보하기로 했다.

매입대상은 산물벼(추청)와 포대벼(추청) 단일품종이다.

농가에서 수확한 상태 그대로인 산물벼는 오는 31일까지 604.4t(40kg 1만5천111포대)을 매입한다.

이동·남사지역은 이동DSC(건조저장시설·이동면 화산리)에서, 그 외 지역은 용인통합RPC(미곡종합처리장·원삼면 맹리)에서 매입한다.

또 농가에서 수분 13~15%로 건조한 포대벼는 다음달 8~9일 용인통합RPC에서 328t(40kg 8천200포대)을 매입할 예정이다. 단, 건조 상태가 불량한 경우 매입하지 않는다.

올해는 지난해와 달리 우선지급금을 주지 않고 내년 1월쯤 매입가격이 확정된 후 확정 금액을 일시에 지급한다. 다만 산지 쌀값 동향 등을 감안해 11월중 중간정산 지급여부와 지급수준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정찬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