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프로골프 선수의 홀인원 도전…500번 시도했지만 실패

2017년 10월 12일(목)
골프에서 홀인원을 할 확률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이론이 존재한다.

1990년대 대한골프협회가 펴낸 책에는 보통 수준의 아마추어가 홀인원 할 확률은 4만5천952분의 1, 여자 프로는 4천658분의 1, 남자 프로는 3천708분의 1이라는 자료가 나온다.

또 2000년대 중반 미국 골프전문 매체 골프다이제스트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프로 선수들의 홀인원 확률이 3천분의 1, 일반 골퍼는 1만2천분의 1이라는 것이다. 골프다이제스트는 150야드 길이에서 일반 골퍼의 홀인원 확률 8만분의 1, 200야드가 되면 15만분의 1로 늘어난다는 자료도 함께 발표했다.

유럽프로골프 투어는 최근 재미있는 실험을 하나 했다.

프로 선수에게 직접 홀인원에 도전해보도록 한 것이다.

유럽투어는 11일 인터넷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통해 “일반 골퍼의 홀인원 확률은 10만분의 1, 프로 선수의 경우 2천500분의 1이라고 한다”며 “유럽투어에서 3승을거둔 에두아르두 몰리나리가 여기에 도전했다”고 소개했다.

함께 첨부된 동영상을 보면 몰리나리는 145야드 거리에서 홀인원을 위해 샷을 날리기 시작한다.

몰리나리는 거의 12시간이나 걸려 총 500번 티샷을 날렸지만 결국 한 번의 홀인원도 기록하지 못했다.

마지막 500번째 샷을 날린 뒤 벌렁 드러누운 몰리나리는 “거의 울 뻔했다. 온종일 9번 아이언으로 샷을 날렸지만 하나도 넣지 못했다”고 답답해했다.

프로 선수의 홀인원 확률이 최소한 500분의 1은 넘는다는 사실을 확인한 셈이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