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평택 국제대교 붕괴원인 속히 규명해야

2017년 10월 12일(목)
중부일보
평택 국제대교 붕괴 원인을 규명하기 위한 국토부 건설 조사 위원회 활동 일정이 보름여를 앞두고 있지만 각종 악재가 겹쳐 조사마저 지지부진하다는 소식이다. 이곳을 지나가는 통행객들의 한눈에도 흉물스러운 잔해만 남아있을 뿐 뭣하나 눈에 잡히는 것이 없는 것이다. 사고 발생 넉달이 지나는 올해 연말까지도 확인이 어려울 것으로 보이는 것은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인 건설사고 조사위원회의 활동 기간이 불과 보름여 밖에 남지 않아서다. 짐작하다시피 열흘간 추석 연휴과 43번 국도 정상화 작업 노동부 작업중지 명령, 붕괴 잔재의 매몰 등 여러 악재가 겹쳐 실질적 조사활동이 이뤄지지 못하는데 있다. 대형 붕괴사고 임에도 이렇게 일정이 더뎌진다면 문제가 있다.

알려졌다시피 처음에 국토부는 국제대교 붕괴사고 발생 이틀 뒤인 28일 조사위를 구성, 60일간의 조사 일정에 착수했다. 그리고 이미 조사위는 위원장인 김상효 연세대 교수를 비롯한 분야별 전문가 12명으로 구성, 정확한 사고 원인 규명과 유사사고 방지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 과정에 심지어 국토부는 조사위 설치 전에 이번 사고조사에 대해 기술적 문제에 국한하지 않고 불법 하도급 여부, 현장관리 체계의 적정성, 안전한 작업환경 확보 여부 등 산업 구조적 문제까지 포괄적으로 조사할 것이라는 자세한 일정까지 밝힌 바 있다. 그럼에도 조사위의 활동기간이 불과 16일여 밖에 남지 않은 현재 시점에서도 명확한 붕괴 원인조차 규명되지 않은 것은 고개를 갸우뚱하게 만든다.

물론 사고 이후 무너진 상판 철거를 위해 전면 통제됐던 43번 국도의 우선 개통작업과 1m당 50t에 달하는 상판 일부가 하천 바닥에 매몰돼 조사 작업이 지연되는 등 악재가 겹치는 것을 모르는 바 아니다. 그리고 엄청난 통행량에 대해 43번 국도의 추석 연휴 전 정상화 작업을 우선 추진해 사고 발생 2주 만인 지난달 9일 재개통됐다면 이때쯤 조사에 박차를 가해야 하는 시기 아닌가. 자칫 더 이상의 붕괴 염려에 이은 작업중지로 늦어지는 점을 나무라는 것이 아니다. 알려지기로도 노동부의 작업중지 명령은 추석 연휴 직전에 해지됐고 열흘이라는 최장기간 추석 연휴까지 겹치며 60일로 예정됐던 조사위의 활동기간 중 45일 가량이 큰 소득 없이 지나간 것을 두고 하는 말이다.

더구나 이러한 활동 기간이 연장된다고 하더라도 올해 안에 원인 규명이 이뤄질지도 불투명하다는 본보 취재 결과는 무엇인가. 취재 말미에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해서 임시 설치한 도로에 파묻힌 교량 상판 잔재를 철거하며 조사를 진행해야 하는데, 토목구조, 토목 설계·시공 등 분야별 조사위원들이 매번 한 자리에 모이기 어려운 실정도 도마에 오르고 있다. 조사위원들이 모두 분야별 전문가들이어서 매번 투입되기 쉽지 않다면 다른 우회로도 고려해 봄직 하다. 조사를 빨리 마치는 게 능사는 아니지만 이렇게 시간만 끌고 있다가 다른 사고를 막아야 하는 시기가 지나가는 것은 아닌지 염려스럽기만 한 국제대교 붕괴사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