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택시' 남보라 "성매매·스폰서 루머, 입 닫고 있으니까 믿더라…무서웠다"

2017년 09월 14일(목)
홍지예 hjy@joongboo.com

▲ <사진=tvN '현장토크쇼 택시' 캡처>
'택시' 남보라 "성매매·스폰서 루머, 입 닫고 있으니까 믿더라…무서웠다"

배우 남보라가 성매매·스폰서 루머에 강력 대응했다고 전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는 배우 이태임과 남보라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자는 이태임과 남보라에 "여배우들에게는 스캔들이 따르지 않냐"라고 물었다.

이에 남보라는 "나는 루머 중에 여배우로서 정말 충격적인 루머가 있었다"라며 "성매매 루머다. 성매매 리스트 루머에 나도 연루가 되어있더라. 너무 상처고 충격받았다. 내가 잘못 살았나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남보라는 "스폰서 루머도 있었다. 내 통장까지 보여주고 싶었다. 그런데 루머가 무서운 게 내가 입을 닫고 있으니까 사람들이 믿더라. 그게 제일 무서웠다"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이영자는 남보라에게 "그래서 본인이 직접 글을 써서 입장 표명을 하지 않았냐"라고 물었고, 남보라는 "맞다. 현재 성매매 루머는 소송으로 대응했다"라고 밝혔다. 홍지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