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문재인 대통령 "해경, 세월호 교훈삼아 혁신해야"

문재인 대통령, 해양경찰의날 참석
"어민위협 불법조업 철저히 차단, 영운 결고 국민 신뢰 회복필요"

2017년 09월 14일(목)
주재홍 jujae84@joongboo.com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인천 중구 인천해양경찰서 전용부두에서 열린 '제64주년 해양경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해상 사열하며 경례를 받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이 해양경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국민의 안전을 위해 부활하는 해양경찰청의 ‘혁신’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3일 기념식에서 “해경은 세월호를 영원한 교훈으로 삼고 새로 태어나기 위해서는 뼈를 깎는 혁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해경은 세월호 참사때 국민들에게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이면서 조직 해체의 아픔을 겪었다”며 “이제는 우리 바다가 안전한가라는 국민의 물음에 자신있게 답할 수 있는 해경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덧붙였다.

해경은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 때 “구조와 초동 대처를 잘못했다”며 책임을 지고 해체된 뒤 국민안전처 산하 해양경비안전본부로 개편됐다가 최근 부활했다.

이날 행사에는 세월호 유족들도 특별히 초대됐다.

문 대통령은 “세월호 구조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들은 면밀히 검토해야 한다”며 “더 이상 무능과 무책임 때문에 국민들이 눈물을 흘리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인천에 자주 출몰하는 외국어선의 불법 조업에 대한 엄중한 단속과 해양오염 방제, 안전사고 예방체계 강화 등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어민의 민생을 위협하고 어업 자원을 고갈시키는 불법 조업을 철저히 차단해야 한다”며 “조직의 명운을 걸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해경은 지난 1953년 해양경찰대로 창설돼 부산에 본부를 뒀다가 1979년 인천 북성동으로 이전했고 2005년에는 송도국제도시에 새롭게 둥지를 텄다.

그러나 세월호 구조 부실로 해경이 해체된 뒤 인천은 중국 어선의 불법 조업과 북한의 위협에 시달려야만 했다.

심지어 지난해 10월에는 중국어선이 인천해경 소속 고속단정을 들이받아 침몰시키고 달아나는 사상 초유의 사건도 발생했다.

문 대통령은 “삼면인 바다인 우리에게 바다 영토 수호는 안보이자 경제, 민생이다”며 “국민의 안전과 함께 해양 안보에 있어서도 해경과 해군, 각 기관들이 공조 체계를 확실히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해경에 대한 격려도 잊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해양경찰청 재출범을 계기로 국민이 부여한 책임을 완벽하게 수행하는 강인하고 유능한 조직으로 발전해 가길 바란다”며 “역사적으로도 우리나라는 바다로 진출했을 때 국인이 융성하고 강국이 됐다”고 말했다.

주재홍기자/jujae84@joongb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