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성남·고양 참여 촉구

2017년 09월 14일(목)
김현우 kplock@joongboo.com

경기도의회의 제동으로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의 내년 시행이 어려워진 가운데 경기도가 이번 시행 계획에서 빠진 성남시와 고양시의 참여를 촉구하고 나섰다.

13일 도는 “광역버스 준공영제의 효율적 시행을 위해 성남시와 고양시의 참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도는 이날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행을 위한 경기도 입장’이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도내 31개 시장·군수는 지난 7월 열린 상생협력토론회를 통해 광역버스 준공영제 추진 등 도민의 안전하고 편안한 버스 이용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할 것을 약속한 바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도와 31개 시·군은 광역버스 준공영제 도입을 위해 올해만 11번의 실무 회의를 진행했고, 작년 7월부터 90차례 이상 공문을 주고 받으며 관련 논의를 해왔다”면서 “이런 과정을 거쳐 도와 31개 시·군이 상생협력토론회를 통해 12월 말 도입을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성남시는 이제 와서 ‘대중교통협의체’ 구성을 요구한다. 버스이용객이 많은 성남시와 고양시가 도민의 안전 문제에 정치적 조건을 제시하는 것은 무책임한 처사”라며 “도민의 안전을 담보로 정치적 이득을 따지는 것은 온당치 못한 일이며 책임이 따른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는 “이미 광역버스를 이용 중인 도내 24개 시·군 가운데 22개 시·군이 광역버스 준공영제 참여의사를 밝혔다”며 “도민의 행복을 위한 결단만이 필요하다. 광역버스 준공영제가 조속히 시행될 수 있도록 성남시와 고양시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도의회는 지난 12일 광역버스 준공영제 도입을 위해 도가 제출한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행 협약 체결 동의안’ 처리를 보류하기로 결정 했다.

도의회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도가 입석 해소, 노선체계 및 서비스 혁신, 근로여건 개선 등의 정확한 분석자료를 제출하지 못하고 있다는 이유로 도의회 의장과 3개 교섭단체 대표의 협의로 본회의에 상정하지 않기로 했다.

광역버스가 운행 중인 도내 24개 시·군 가운데 고양시와 성남시를 제외한 22개 시·군이 버스준공영제에 동참하기로 했지만, 재정 부담과 일반버스와의 형평성 문제 등으로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김현우기자/kplock@joongb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