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정의당 지방선거기획단 출범, 경기의 김혜련-이혜원 참여

2017년 09월 14일(목)
라다솜 radasom@joongboo.com

정의당은 13일 지방선거기획단을 공식 출범시키고 6·13 지방선거 준비 체제에 들어갔다.

이정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지방선거기획단 출범식에서 “200만 명이 넘는 시민이 지지를 보내준 지난 대선을 통해 정의당이 존재의 이유를 입증했고 다음 페이지로 넘어가야 한다”며 “내년 지방선거는 정의당이 집권으로 나아가는 시작을 알리는 출발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2018년 지방선거는 촛불 시민혁명을 공고히 다지는 중간다리가 될 것”이라며 “정권교체로 시작된 대한민국의 변화는 지방권력 교체와 2020년 의회권력 교체를 통해 완성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방선거기획단에는 한창민 부대표가 기획단장을 맡았다. 김혜련 고양시 지방의원과 이혜원 경기도당 부위원장을 포함해 김준수 전 진보신당 지방선거기획단장, 박종현 중앙당 조직위원장, 서주호 서울시당 사무처장 등 총 14명이 기획단에 참여한다.

한창민 기획단장은 “지난 대선에서 200만이 넘는 국민에게 받은 기대와 열망을 지방선거를 통해 다시 한 번 확인해야 한다”며 “기획단은 앞으로 2차 전국위원회, 10월 당 대회, 11월 3차 전국위원회 과정을 통해 구체적으로 기획안과 방침안을 마련해 당원들이 국민들의, 지역 주민들의 신뢰와 기대를 그대로 받을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라다솜기자/radasom@joongb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