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보수야당, 문재인 정부 인사 난맥…인사·민정수석 문책 요구

2017년 09월 14일(목)
김재득 jdkim@joongboo.com

보수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13일 문재인 정부의 인사 난맥상에 대한 파상공세에 나섰다.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 책임에 따른 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청와대 인사라인의 문책과 인사 추천·검증 라인의 재점검도 촉구했다.

양당 일각에서는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처리와의 연계 가능성을 내비치며 압박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재선의원 연석회의서 “정권 코드에 맞는 인사를 앉히다 보니 총체적 인사 난국을 이뤘다”면서 “현 정부의 인사문제에 대해서는 무능과 불성실의 대명사라고 표현하고 싶다”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 등을 거론하면서 “이런 인사 참사, 총체적 인사 난국에 대해 대통령의 정중한 대국민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과 관련해 야권을 비난한데 대해 “골목대장도 안 할 짓으로, 선배들 면전에서 면박을 주는 모습을 보였다”고 비판한 뒤 “오만과 불손의 극치이자 적반하장의 극치다. 이런 태도가 이어지는 한 협치는 어렵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서 “인사가 이 정도로 난맥에 빠지고, 낙마자가 많이 나오면 인사 추천을 한 인사 수석이나 검증을 하는 민정수석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인사수석과 민정수석이 책임질 일이 없다는 것은 인사수석과 민정수석은 제대로 했음에도 불구하고 더 큰 힘이 ‘잔소리 말고 해’이렇게 말했을 경우만 책임을 안 지는 것 아니겠나”라며 “인사·민정수석이 내부의견을 무시하고 인사가 강행된 거라면 한두 사람밖에 없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책하지 않으면 이런 인사실패는 계속될 수밖에 없는 것이 불을 보듯 뻔하다”면서 “(인사·민정수석에게)책임을 물을 길이 없다면, 누구 때문에 이런 일이 생겼는지 솔직하게 고백을 하고 이해를 구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청와대와 여당이 김이수 전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과 관련해 야권 책임론을 거론한 데 대해 “적반하장이라는 말이 생각난다”면서 “잘못 됐으면 무엇이 잘못됐는지 돌아보고, 또 잘못은 고쳐야만 그 이후에 그런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게 된다”고 충고했다.

김재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