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휠체어 럭비 박우철, IPC 8월의 선수 선정

2017년 09월 14일(목)
휠체어 럭비 대표팀 박우철(18)이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가 선정한 ‘8월 이달의 선수’로 선정됐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13일 “박우철은 IPC 이달의 선수 투표에서 61%의 득표율을 기록해 수상자로 뽑혔다”고 밝혔다.박우철은 지난달 뉴질랜드에서 열린 2017 국제 휠체어 럭비연맹(IWRF)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선수권 대회에서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당시 한국 대표팀은 뉴질랜드와 동메달 결정전에서 3점 차로 석패했지만, 박우철은 인상적인 플레이를 펼치며 시상대에 올랐다.박우철은 5세 때 발생한 척수근육위축증으로 장애인이 된 뒤 휠체어 럭비를 통해 새 삶을 개척했다.그는 지난 2014 인천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에서 국가대표로 출전해 은메달을 획득했다.IPC 이달의 선수상은 IPC가 한 달 동안 전 세계 장애인 선수 중 가장 인상 깊은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는 상이다.한국은 2006년 사격 심재용, 2009년 아이스하키 정승환에 이어 세 번째로 수상자를 배출했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