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해산물 익혀 드세요"… 비브리오 패혈증균 잇단 검출

2017년 09월 14일(목)
오정인 jioh@joongboo.com

올해 들어 경기도 내에서 비브리오 패혈증균 감염환자가 5명 발생한 가운데 바닷물과 갯벌, 어패류 등에서 이 균이 지속해서 검출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3일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4월부터 8월 말까지 평택(평택호), 화성(전곡), 안산(탄도), 김포(대명리), 시흥(월곶) 등 5곳에서 어패류 등을 220차례 채취해 검사한 결과 모두 27차례 비브리오 패혈증균이 검출됐다.

올해 도내에서는 5월 26일 김포시 대명항에서 채취한 해수에서 처음으로 비브리오 패혈증균이 확인됐다.

이런 가운데 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 들어 지금까지 화성과 평택, 안양, 고양 등에서 5명의 비브리오 패혈증 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경기지역에서는 2012년 10명(6명 사망), 2013년 9명(7명 사망), 2014년 8명(4명사망), 2015년 6명(1명 사망), 지난해 12명(3명 사망)의 비브리오 패혈증 환자가 발생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바다 수온이 낮아지는 겨울 이전까지 어패류를 충분히 가열, 조리해서 먹고, 상처가 난 피부가 해수에 노출되지 않도록 할 것을 주민들에게 당부했다.

또 어패류는 흐르는 수돗물에 2∼3회 깨끗이 씻고, 해산물 조리 등에 사용한 칼과 도마는 반드시 구분해서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오정인기자/jioh@joongb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