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경기농기원, 잎새버섯 확대 보급 앞장 선다

2017년 09월 14일(목)
채태병 ctb@joongboo.com
▲ 13일 경기도농업기술원이 확대 보급하겠다고 발표한 잎새버섯의 모습. 사진=경기도농업기술원
경기도농업기술원(농기원)이 항암효과가 탁월한 잎새버섯 신품종 보급에 앞장 선다.

농기원은 잎새버섯 신품종을 대상으로 농가실증 현장평가 뒤 확대 보급한다고 13일 밝혔다.

잎새버섯은 면역활성이 높고 항암효과 등 기능성이 뛰어나지만 재배가 까다로워 생산·보급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에 농기원은 2014년부터 잎새버섯 연구를 진행, 수확량이 많고 안정적으로 재배할 수 있는 신품종을 육성해 올해부터 농가실증실험을 추진했다.

신품종은 발아율이 98%에 이르며, 수확량이 1천100cc병당 140g으로 기존 품종보다 높다.

병으로 재배 시 개체가 흐트러지지 않고 덩이형태로 생육돼 수확이 용이하다는 장점도 있다.

버섯을 직접 재배한 양평버섯농산 관계자는 “이번 잎새버섯은 환경변화에 덜 민감하고 수확량이 많아 농가의 새로운 소득원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지정현 도 농업기술원 버섯연구소장은 “잎새버섯이 봉지 재배 뿐만 아니라 병 재배 방식도 이용할 수 있다”며 “품종 보호출원을 거쳐 내년에 확대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채태병기자/ctb@joongb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