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한국당, 박근혜 지우기로 보수 시동거나

2017년 09월 14일(목)
중부일보
자유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자진탈당을 권유하고 수용되지 않을 경우 당헌·당규에 따라 출당 조치를 할 것을 당에 권유하는 3차 혁신안을 발표했다. 또한 친박의 핵심으로 잘 알려진 좌장격인 서청원·최경원 의원에 대해서도 자진탈당 권유를 권고하는 내용이 포함돼 파장은 길어질 듯 보인다. 이렇게 한국당의 대주주였던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선긋기에 나선 속내는 간단하다. 모두가 묶여가서는 다 죽는다는 것을 감지해서다. 그래서 한국당 혁신위가 당 혁신의 출발점으로 여겨졌던 박근혜 자진탈당 카드를 결국 꺼내 든 것으로 보인다. 생각해 보면 내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에 덧씌워진 박근혜 이미지를 지우지 않으면 보수대통합도, 지방선거도 모두 수포로 돌아갈 수 있다는 판단이 한국당안에서 이미 서 있는지도 모른다.

그리고 이참에 눈여겨 볼 대목은 혁신위가 그간 한국당 탈당파에 대해서는 복당을 원할 경우 대승적 차원에서 문호를 개방해야 한다며 말을 모은 것이다. 그렇다면 혁신위가 밝힌 박근혜 절연의 명분이 결국은 커다란 틀 안에서의 정치적인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렇지 않아도 혁신위 류 위원장은 박 전 대통령이 국정운영 실패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그 옆의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해서도 국정 실패에 책임이 가장 무거운 의원일 것이라며 이번 자진탈당을 권유한 배경으로 알려지고 있다. 얘기의 정점은 과연 이러한 주장이 온전히 받아질 것이냐는 얘기다.

그렇지 않아도 지난 총선 공천과정에서 전횡을 부린 나머지 의원에게는 “당의 화합을 위해 노력하지 않을 경우 책임을 묻는 추가적 조치를 요구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이러한 경고의 배경에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보수분열에 책임이 있는 박 전 대통령과 핵심 친박계는 과감히 끊어내고 탈당파에는 문을 열어 보수대통합 작업의 주도권을 잡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하지만 공론화 과정도 없이 일방적인 혁신위의 결정이 친박계 의원들에 강력한 반발에 어떤 부작용으로 남을지 염려되는 부분도 지금으로서는 없지 않다. 더구나 한국당 친박계 의원들은 이러한 인적혁신안이 발표되자마자 즉각 수용불가 방침을 얘기하면서 홍준표 대표에 대한 불만을 일제히 쏟아내고 있는 터다.

이미 정치권 전방에서도 혁신위의 조치가 지도부 공백 상태를 맞은 바른정당의 진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여러 안테나를 세우고 있는 터다. 바른정당이 한국당의 인적청산을 통합의 전제조건으로 내세워 왔고 차기 지도부 문제를 놓고 내홍이 불거진 상황이란 점에서 더욱 그렇다. 우리가 생각하기에도 한국당 내부에서 당을 하나로 모으기에는 역부족이라는 판단이다. 어쩌면 일찍 쪼개지는 것이 서로의 정치생명을 연장시키는 길일 수도 있다. 살을 도려내고 뼈를 깎아 내린다는 의미에서라도 한번의 고통은 보수통합을 위해 어쩔 수 없다는 생각이다. 이미 여소야대의 정국에서 보여진 파급력은 증명됐고 남은 일은 보수의 자연스럽고 실용적인 대통합만이 남아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