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600억대 졸작 동탄호수공원… 감사원 감사청구 조짐

입주예정자들, 집단대응 움직임

2017년 08월 14일(월)
황영민·채태병
“꿈의 호수공원이 찾아옵니다.” 경기도시공사가 제작한 동탄호수공원 홍보영상의 첫 멘트다. 

이처럼 동탄2신도시 랜드마크로 기대받았던 동탄호수공원이 기대치보다 낮은 수위로 논란(중부일보 2017년 8월 3일자 1면 보도)이 불거지면서, 입주예정자들 사이에서 경기도시공사를 상대로 조직적 대응을 시작할 조짐이 보이고 있다. 

방재(防災)시설인 탓에 수위 개선이 현실적으로 어려워지자, 634억 원에 달하는 사업비에 대한 감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13일 동탄2신도시 총연합회(총연) 등에 따르면 총연은 동탄호수공원을 비롯한 동탄2신도시내 현안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지난 10일 운영위원회를 가졌다. 

동탄호수공원은 광교호수공원 최고수심 8.5m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3.5m로 조성돼 공원 인근 입주예정자들의 집단민원 대상이 됐다. 

실제 동탄호수공원의 현재 준공율은 83%에 이르렀지만, 홍보영상에는 수면 밑에 가라앉아 있던 분수대가 수면 위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수변지역에는 인근 현장에서 흘러내린 토사와 수풀 등이 우거진 모습인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김경배 총연회장은 “지금까지 제기된 문제점들을 비롯해 경기도시공사에 요구할 개선점들을 종합해 공식입장을 정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동탄호수공원 관련된 가장 주된 민원인 호수 수위 상승의 현실적 가능성은 요원해 보인다. 

2013년 12월 경기도시공사와 소방방재청의 사전재해영향성검토협의에서 이미 홍수위는 35.1m, 만수위는 33m로 결정된 사항이기 때문이다. 

현재 동탄호수공원의 수위는 33m로 사전재해영향성검토협의를 다시 받지 않는 이상 수위 개선은 불가능하다. 

또 공정율이 83%를 넘긴 상황에서 설계변경이 가능할 지도 미지수다. 

상황이 이렇자 일부 입주예정자들 사이에서는 경기도시공사에 대한 감사원 감사 청구 주장마저 제기되는 실정이다. 

경기도시공사 관계자는 “지난달 27일 주민설명회에서 화성시로부터 관리수위조정 검토 요청이 왔었다”면서 “화성시의 요청이 있으니 수위 상향에 대해서는 타당성 검토를 거쳐, 화성시와 협의 후 사전재해영향성 재검토협의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황영민·채태병 기자
▲ 사진=중부일보DB